2
2


[텐아시아=정은선 기자] ‘복면검사’김선아와 주상욱이 애절한 키스신을 선보였다.
.
8일 방송된 KBS2 ‘복면검사’ 15회에서는 유민희(김선아)와 하대철(주상욱)의 안타까운 키스신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하대철은 유민희가 “이제 고백하는 거야?라 묻자 “어 그러니까 그게”라며 말을 얼버무렸다. 그러다 갑자기 뒤를 보더니 “복면 쓴 남자가 나타났다! 저 놈 저거! 저 놈 오늘 나한테 딱 걸렸어”라며 복면 쓴 남자를 가리켰다.

그러면서 “여기서 기다리고 있어, 내가 잡아올게”라 말하며 달려나갔다. 이에 유민희는 어이없는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그 복면 쓴 남자는 사실 장호식(이문식)이었다. 유민희는 일부러 장호식에게 맞은 척 상처를 내고 돌아온 대철에게 “진짜 애쓴다 애써”라고 말한다. 이에 대철은 “나 복면 아니라고” 부정했다.

유민희는 그에게 “내 눈, 똑바로 보고 말해봐”라 말하더니 “좋아, 복면 얘긴 다시 안 물을게. 대신 이거 하나만 얘기 해줘. 네가 정도성이라는 사람의 아들인 건 맞지? 조상택이 죽인”이라고 물었다.

유민희는 하대철의 의 눈빛을 보고 “그랬구나. 앞으로는 널 지금까지처럼 대할 수는 없을 것 같아. 어쨌든 난, 난 네 아버지 죽인 그 조상택의”라고 말하려다 대철이 그녀의 입을 막아 말문이 막힌다. 이어진 두 사람의 키스신이 보는 사람을 안타깝게 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KBS2 ‘복면검사’ 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