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일훈_00003
비투비 일훈_00003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 상큼발랄한 두 여배우 유소영, 김예원이 입담을 뽐냈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 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는 유소영이 활발한 입담을 선보이자 김창렬이 “소영씨 예능 고정 멤버로 하고 싶지 않으세요?”라고 질문을 던졌다. 유소영은 “아직 첫 스타트가 없어서, 섭외 좀 해주세요”라고 답하며, 하고싶은 예능 있냐는 질문에 “전 몸으로 하는 거 잘해요. 런닝맨이라던가. 우결도 하고 싶고요”라고 답했다.

또 우결을 한다면 어떤 사람과 하고 싶냐는 질문에 “사실 광희씨 팬”이라며 “재치있으시잖아요. 그리고 되게 섬세하시더라고요. 제가 원하는 남성상이랑 비슷한데. 이미 하셔가지고. 아쉽네요”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DJ 김창렬은 “둘이 하면 정말 시끄러운 커플이 될 것 같네요”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유소영은 현재 SBS ‘상류사회’에서 장소현 역으로 열연 중이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SBS ‘김창렬의 올드스쿨’ 보이는 라디오 방송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