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비정상회담’ 조권 스틸컷
JTBC ‘비정상회담’ 조권 스틸컷


JTBC ‘비정상회담’ 조권 스틸컷

그룹 2AM의 조권이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11명의 외국인 패널과 ‘인터넷’ 문화에 대한 토론을 벌인다.

최근 진행된 ‘비정상회담’ 녹화에 게스트로 출연한 조권은 “스마트폰을 항상 손에 들고 있고, 스케줄이 끝나고 집에 오면 바로 컴퓨터부터 켠다. 인터넷이 안 되면 불안하다”고 안건을 상정했다. 조권은 “나는 SNS를 활발하게 하는 연예인 중 하나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스마트폰부터 확인하고 자기 전까지 스마트 폰을 보다가 잔다”며 말을 이었다.

이에 벨기에 대표 줄리안은 “본인 스스로가 이런 행동이 생활에 방해가 된다고 느낀 적이 있냐”고 묻자, 조권은 “운동을 할 때 한 세트를 끝내기 전에 메신저가 오면 다급해져서 운동을 빨리 하게 된다”며 시범을 보여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 외에도 스마트폰 뿐 아니라 인터넷 문화에 대한 각국의 다양한 이야기가 전파를 탈 예정이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