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정윤호가 혼신을 다한 오열 연기를 선보였다.

15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무석(정윤호)이 과거 자신의 누이 인화가 병마와 싸우다 죽는 장면을 회상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도하(고성희)는 무석의 누이 귀신이 빙의돼 무석에게 인화의 진심을 전했다. 이 가운데 무석은 누이가 죽던 순간을 회상했다. 누이에게 마마신이 다가오자, 무석은 자신이 대신 죽겠다고 나섰다. 그러나 누이는 죽었고, 무석은 누이를 잃은 슬픔에 오열했다.

이 과정에서 정윤호의 눈물 연기는 누이에 대한 애틋한 사랑과 극한의 슬픔이 결합돼 눈물샘을 자극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