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김흥수가 정윤호를 향해 벼루를 던졌다.

15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기산군(김흥수)에게 좌도를 멀리하라고 말하는 무석(정윤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무석은 “전하, 조선은 성리학의 나라입니다. 더 이상 좌도를 가까이 하시면 나라의 근간이 흔들립니다”라며 간곡히 청했다. 이에 기산군은 분노하며 “한마디만 더 해보거라. 그땐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라고 소리지르며 벼루를 던졌다.

벼루에 맞은 무석의 얼굴에는 큰 상처가 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꼿꼿한 자세를 유지해 눈길을 끌었다. 기산군은 그런 무석을 보며 “꼴도 보기 싫다. 나가거라”고 말하며 눈에 띄지 말라고 경고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