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이준기가 목숨을 잃을뻔 한 남상미를 구했다.

4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 마지막회는 정변에 성공한 줄 알았으나 일본 군의 등장으로 실패 위기에 봉착한 윤강(이준기)의 딜레마가 그려졌다.

윤강은 스승 옥균(윤희석)이 일본의 힘을 빌렸다는 것에 분노했고 결국 정변은 실패로 돌아가는 듯 했다.

윤강은 피신을 하자는 옥균에게 “왜 혼자서만 빠져나가려 하십니까”라고 따져물었고, 옥균은 “이 정변은 실패했네, 일단 몸을 피하고 후일을 도모하세”라고 말했다.

이어 군에 의해 궁녀들이 총살 당하는 장면이 그려졌고, 윤강은 옥균의 권유도 뿌리치고 적군을 총격하며 나섰다. 윤강은 수인(남상미)가 죽음의 위기에 몰리자 급히 적군에 총을 겨누어 수인을 살려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