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이 강제입원에 이어 치료가 시작됐다.

4일 방송된 SBS ‘괜찮아 사랑이야’에서는 조동민(성동일)이 장재열(조인성)의 스키조 치료를 시작했다.

조동민은 재열이 환시를 겪었던 영상을 보여주며 “우리가 널 강제입원 시킨 이유를 이제 알겠니? 니가 자꾸 다치니까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부친 살인사건의 증거들을 보여주었다. 재열은 “엄만 죄가 없어요. 엄마는 죄가 없어. 형이 불쌍해”라며 먼 곳을 바라봤다.

그러자 조동민은 무엇을 보냐고 물었고, 장재열은 한강우(도경수)가 보인다고 말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