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진짜 사나이’ 방송화면
MBC ‘진짜 사나이’ 방송화면


MBC ‘진짜 사나이’ 방송화면

MBC ‘일밤-진짜 사나이’ 수도방위사령부편 9월 22일 일요일 오후 5시

다섯 줄 요약
지난 주에 이어 수도방위사령부에서의 2주차 훈련이 시작됐다. 한강에서의 험난한 뜀박질은 예고에 불과했다. 한층 더 강도 높은 훈련과 빡 센(?) 교관들의 잔소리에 기대를 한 몸에 받던 병사들은 더 풀이 죽고, 예상 외의 구멍병사들이 큰 활약을 보이게 된다.수사 업무부터 경호까지 다양한 일을 수행하는 수방사 체험 2주차, 그들에게는 어떠한 일들이 또 벌어질 것인가?

리뷰
‘진짜 사나이’는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군 생활의 구체적인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국방홍보물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 반면 정보습득의 관점이 아닌 시청자 수용론의 관점에서 볼 때, 이 프로그램은 노스탤지어의 감수성을 제공하는 유행가의 성격을 지닌다. 우리는 이 한 시간 남짓한 프로그램을 통해 진짜 사나이들이 겪는 희로애락을 압축적으로 경험하고 고뇌와 애틋한 사연에는 진정 같이 눈물을 흘리며 마음으로 박수를 쳐준다.

‘진짜 사나이’에서는 거의 가능한 모든 드라마 트루기(극작술)가 등장한다. 이러한 내러티브적 장치들이 프로그램을 추억의 공간, 긍정적인 의지로 충만한 가능성의 세계로 인도한다는 점에서 일종의 판타지적 기능이 작용한다.

주말 예능 프로그램의 본령이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즐거움, 잠시나마 행복한 시간을 가져다 주는 것이라면 ‘진짜 사나이’는 예능의 목적을 모범생처럼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혼란스러운 세상 속 도드라지는 전우애와 긍정의 공기는 되려 낯섦으로 다가와 신선하다는 생각까지 들게 한다.

심지어 남성집단의 판티지 영화에서나 등장할 법한 대사(?)들이 날 것으로 등장한다. “전우들과 교관님들이 아니었으면 성취할 수 없었던 자격증인 것 같습니다”, “진영이는 진영이 자신을 이긴 거야, 어떤 난관이 있더라도. 진짜 사나이가 되도록!” 과 같은 말을 듣다 보면 이 판타지로서의 예능이 견고한 합의점과 문화를 가지고 움직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견고함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판타지의 리얼리티를 확보하게끔 하지만 이 판타지가 현실과의 간격이 있다는 점을 어느 정도는 주지시킬 필요가 있다. 여타의 많은 예능들이 제 3자의 개입과 주석과도 같은 특집을 통해 그들의 세계가 거리감을 있다는 식의 ‘숨통’을 만들어주고 있다면 ‘진짜 사나이’는 뒤돌아 볼 사이도 없이 거침없이 이들의 전진을 위해 도약한다. 추석특집은 도움닫기와 같았다. 마치 혼란과 무질서로 얼룩진 현실에서 유일한 안전지대는 ‘진짜 사나이”들이 순회하는 ‘진짜 세상’밖에 없다는 듯이.

수다포인트
[오늘 밤 진짜 사나이들의 잠꼬대]-사..사사사조(4조)가 제..제일 잘했죠?(교관조차 말을 더듬게 할 정도의 수트빨 장혁 배우)
-제임스 본드 저리가라, 나는야 스나이퍼 박 (BGM : “007 아기병사” OST)
-형식아 우리 제대하기 전에 히트곡 좀 내보자(여자친구 빼앗긴 기분 드는 미르 예비군)
-우측 발이 축이다아아아.. 뭐하나? 거기??!!(한 때 서울대 출신 개그맨 서경석)

글. 강승민(TV리뷰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