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오!페스티벌이여] 따뜻한 봄날의 음악소풍, 그린플러그드 2013

    ‘그린플러그드2013′ 윈디시티 공연 환절기 감기 따위는 열정으로 날려버리기, 모르는 사람과 어깨동무하고 춤추기, 헤드뱅잉하며 뛰놀기, 비를 피하기 보다 얼굴을 하늘로 향하게 하고 내리 비에 땀 씻기. '그린플러그드 2013'(이하 GPS2013)에 왔던 4만 여명의 관객들은 그 기분을 알 것이다. 다양한 페스티벌이 범람하는 요즘, 시원한 바람과 뜨거운 햇살 아래 'GPS2013′이 다채롭고 풍성한 음악의 향연...

  • 메탈리카와 뮤즈 어디로 오나 했더니

    해외 록밴드 메탈리카와 뮤즈가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 19 CITYBREAK'(이하 시티브레이크)를 통해 내한한다. 현대카드(대표 정태영) 측은 오는 8월 17일과 18일 양일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진행하는 '시티브레이크'의 헤드라이너로 두 밴드를 공개했다. 메탈리카와 뮤즈는 올해 일본의 록페스티벌 '서머소닉'에 합류하면서 내한공연이 기대됐다. 두 밴드는 '안산 밸리 록 페스티벌',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슈퍼소닉' 등 기존...

  • 日록밴드 안전지대 다마키 고지 “내 영감의 원천은 아내”

    지금이야 한류가 대세지만 1998년 '제1차 일본 대중문화 개방' 이전까지만 해도 한국과 일본 양국의 문화교류는 막혀있었다. 일본의 전설적인 록밴드 안전지대는 일본 문화가 개방되기 전 1980년대부터 한국에서 인기를 얻었다. 엑스재팬이 강렬한 '제이 록(J- Rock)' 사운드로 엄청난 팬클럽을 거느렸다면, 안전지대는 팝과 록이 결합한 깔끔한 음악으로 인기를 끌었고, 특히 국내 작곡가들에게 지지를 얻었다. 그래서일까? 1990년대에 가요계에 '...

  • '드림콘서트' Best & Worst

    ‘드림콘서트’ MC 온유, 구하라, 윤두준(왼쪽부터) 1995년부터 시작해 19번째 생일을 맞이하는 '드림콘서트'는 대한민국 아이돌의 성지다. '드림콘서트'에는 H.O.T, 젝스키스 등 1세대 아이돌부터 지금의 소녀시대, 샤이니에 이르기까지 아이돌의 역사가 녹아있다. 매년 벌어지는 팬덤들의 자리 경쟁과 현수막 경쟁은 '드림콘서트'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이다. 11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드림콘서트'는 '사랑한다,...

  • '떨려요'가 어울리지 않는 신인, 이하이의 첫 콘서트

    이하이 첫 콘서트 “저, 사실은 지금 너무 떨려요.” 작년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준우승하며 처음 이름을 알렸고 데뷔곡을 발표한 지는 1년이 채 되지 않았다. 이제 갓 18살이 된 여고생 가수가 생애 첫 콘서트에서 떨고 긴장하는 건 당연할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떨린다는 고백이 의외라고 받아들여지는 건 그녀가 이하이이기 때문이다. 이하이는 SBS 출연 때부터 당당하고 과감한 무대로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했고, 데뷔 7개월만에 '1,...

  • [요주의 10음반] 숨 쉬는 게 지겨워질 쯤 그때

    샤이니, H2O, 디어 클라우드, 루시아(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숨 쉬는 게 지겨워질 쯤 그때 그대 발견 So shocked 샤이니 'Why So Serious' 中 샤이니 〈Why So Serious? – The Misconceptions of Me〉 아이돌그룹이 두 장짜리 정규앨범을 내놓다니! 이건 분명 하나의 사건이라 할 수 있다. 이것은 뭘 의미할까? 현존하는 보이밴드 중 최고의 대세를 점하고 있다는 것을 물량으로 보여...

  • '51플러스' 젖과 꿀이 흐르는 음악페스티벌

    '2013 51플러스 페스티벌' 현장 영등포 지하철역 3번 출구로 나와 왼쪽으로 주구장창 걸으면 나온다고 했건만, 문래예술공장은 도무지 보일 생각을 하지 않았다. 여러 개의 골목을 지나자 상당수의 젊은이들, 외국인들의 무리가 거리를 메우고 있다. 찾기도 힘든 이곳에 인파가 몰린 이유는 '2013 51플러스 페스티벌'(이하 51플러스) 때문. 올해로 4회째를 맞는 '51플러스'는 2010년 홍대입구역 재개발로 인해 철거 위기에 놓였던 '두리반'...

  • 조용필 록페스티벌 출연, 중장년층 부를까?

    가왕 조용필이 데뷔 45년 만에 처음으로 록페스티벌에 나서 중장년층의 축제 시장 유입이 기대된다.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은 오는 8월 14일과 15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개최되는 도심형 뮤직 페스티벌 '슈퍼소닉 2013'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슈퍼소닉'을 주최하는 PMC네트웍스 측은 “조용필은 최근 몇 년 동안 수많은 음악 페스티벌들의 출연 요청을 받았으나 올해 처음으로 '슈퍼소닉' 참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조용필 ...

  • 내한 스눕 독, “내 음악에 평화와 사랑 담았다”

    스눕독 기자회견 스눕 독, 아니 스눕 라이언의 말 한마디, 한마디가 랩이었다. 5월 4일 역사적인 첫 내한공연을 한 스눕 라이언이 공연 당일 오후 4시 반 강남 리츠칼튼 호텔에서 한국 매체들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최근 스눕 라이언이라는 이름으로 개명한 그는 '스눕 독', '스눕 도기 독'이라는 이름으로 노토리우스 BIG, 투팍 등과 함께 90년대 '갱스터 랩 전성시대'의 중심에 있었다. 힙합의 트렌드는 많이 변했지만, 스눕은 항상 정상의 위치...

  • [요주의 10음반] 어제의 난 소멸되고 또 다른 나

    차라리 나, 먼 곳으로 떠날 거야, 어제의 난 소멸되고 또 다른 나. 김바다 'N. Surf' 中 김바다 〈N. Surf Part 1〉 김바다의 팬들이라면 그의 멋진 컴백을 바라고, 바랬을 것이다. MBC 〈나는 가수다〉 경연에 나섰던 시나위의 김바다, 그리고 작년 음악 페스티벌에 오른 아트 오브 파티스의 김바다는 마치 맞지 않은 옷을 입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그의 음악인생에 있어서는 재정비가 필요한 시점이 아니었을까? 과거는 과거이고 ...

  • 한국 포크음악의 성지 쉘부르를 추억하다

    전설적인 DJ 이종환의 방송 50주년을 기리기 위해 한국 포크음악의 성지였던 '쉘부르'의 뮤지션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1964년 MBC에 입사한 이종환은 〈별이 빛나는 밤에〉, 〈디스크 쇼〉 등을 통해 꾸준히 DJ로 활동하면서 다양한 음악을 알렸다. 그가 발굴한 가수들은 소위 '이종환 사단'이라 불렸다. 특히 70년대에는 해외에서 유행하던 포크음악이 국내에 정착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쉘부르는 이종환이 1973년 종로에 창업한 음악감상실. 이곳...

  • [인디차트] 기대작들 쏟아져 차트 대폭 물갈이

    기대작들이 쏟아지며 음반차트가 대폭 물갈이되고 있다. 가을방학, 권순관, 루시아, 솔튼페이퍼, 아마도이자람밴드의 새 앨범이 케이_인디차트 1위부터 5위까지 휩쓸며 경쟁에 나섰다. 4월 11일부터 4월 25일까지 판매량을 합산한 케이_인디차트 Vol. 4에 따르면 가을방학의 2집 〈선명〉이 1위에 올랐다. 2년 반 만의 신보로 돌아온 정바비와 계피의 듀오 가을방학은 최근 SBS 〈인기가요〉와 '뷰티풀 민트 라이프' 등 방송과 페스티벌을 통해 활발...

  • 리뷰ㅣ오감을 자극하는 모든 것이 크라프트베르크

    “No Dancing Please.” 1940년대 미국 재즈 클럽에는 위와 같은 문구가 적힌 입간판이 걸리곤 했다. 이는 춤을 추기 위한 댄스음악(스윙)으로 쓰였던 재즈가 예술적인 발전을 이루던 시기(비밥)에 재즈연주자들이 자신들의 연주를 들어달라고 요구하는 일종의 저항과 같은 것이었다. 이달 27일 '전자음악의 알파와 오메가' 크라프트베르크의 역사적인 첫 내한공연이 열린 잠실 종합운동장 서문주차장 돔스테이지에서 춤추는 관객은 거의 찾아볼 수...

  • 요주의 10음반 l 널 먹이는 버릇은 내 뱃속을 채우는 일

    조용필, 정랑, 배장은, 토쿠마루 슈고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널 먹이는 내 버릇은 내 뱃속을 채우는 일, 속았다 생각하면 늦은걸 알길 바래. 정란 '나의 용서' 中 조용필 조용필의 새 앨범에 대한 반응은 음원차트 1위를 넘어 이제 하나의 사회현상으로까지 분석되고 있다. 음악만 놓고 보면 밝고 경쾌하다. 아마도 조용필의 디스코그래피 중 가장 힘을 뺀 앨범이 아닐까 한다. 조용필의 전작인 18집 만 들어봐도 상당히 스케일이 크고 심각했...

  • 5~8월 15개 음악페스티벌 열려, 당신의 선택은?

    2013년은 아마도 유사 이래 한국에 가장 많은 음악 페스티벌이 열린 해로 기억될 것이다. 올해는 사상 최고치를 찍었던 작년보다도 음악 페스티벌이 오히려 늘고 있다. 재작년이 '난무', 작년이 '전쟁'이었다면 올해는 '핵폭발' 수준이다. 이번 주말에 열리는 봄 음악축제 '뷰티풀 민트 라이프'를 시작으로 축제 성수기인 5~8월 사이에만 무려 15개에 이르는 크고 작은 음악 페스티벌이 열린다. 핵폭발의 시작은 석가탄신일을 낀 5월 셋째 주 주말 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