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그룹 크러핀이 두 번째 공연도 시민들의 큰 호응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가수 김태형과 지하용이 의기투합한 프로젝트 그룹 크러핀은 지난 12월30일 대구 동성로에서 두 번째 무료 공연을 진행했다.

대구 동성로를 후끈하게 달군 크러핀의 깜짝 무대에 시민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대구 시민들의 열정적인 찐 호응에 크러핀은 관객과 가수가 함께 호흡하는 명품 무대를 만들어냈다. 시민들의 큰 환호에 감동을 받은 김태형은 "가수하길 잘했다"라고 벅찬 소감을 현장에서 밝히기도 했다.

이번 대구공연부터 합류한 벨앤누보의 디자이너의 심혈을 기울인 리폼의상도 화제였다. 앞으로도 무료공연 지원에 함께 한다고.

강촌 엘리시안에서 첫 크리스마스 이브 무대를 시작으로 전국 게릴라 공연을 하며 연탄은행에 음원 수익금 기부 프로젝트를 펼치고있는 크러핀을 응원하기 위해 기업들도 움직이고 있다.

크러핀의 두번째 버스킹 의상은 크러핀의 아름다운 기부사연에 동참한 벨앤누보의 오너 디자이너 김종실, 최정민의 리폼의상이었고, 대구 시민들에게 CBN바이오텍의 산삼비누와 두빗살롱에서 개발한 독특한 헤어롤빗 등 다양한 상품들이 크러핀의 공연을 위해 기부돼 시민들에게 선물로 증정되며 노래와 선물까지 함께 증정되는 행복한 무료 행사로 크러핀은 대중가수로서의 첫 발걸음을 떼게 됐다.

이처럼 크러핀의 기부 활동이 일으킨 바람이 전국에서 훈풍으로 불어오고 있다. 한편 크러핀은 지난 12월15일 '나의 크리스마스'를 한국과 중국에서 동시에 음원 발매하며 중화권 진출을 앞둔 크러핀의 활동에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