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첸→용준형, 이태원 참사에 줄잇는 앨범 발매 연기


연예계가 이태원 사고로 인해 앨범 발매 연기 소식을 알리고 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30일 “10월 31일로 예정되어 있던 첸 세 번째 미니앨범 ‘사라지고 있어 (Last Scene)’의 발매일이 잠정 연기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9일 밤 발생한 이태원 참사 관련 소식을 접하고 희생자 분들에 대한 애도를 표하는 마음으로 내린 결정이오니, 앨범을 기다리고 계신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린다”며 “추후 발매일이 확정되는 대로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앨범 발매일이 잠정연기 됨에 따라 당일 예정됐던 기자간담회 등 여타 프로모션 일정 역시 모두 취소 됐다.

이어 소속사 블랙 메이드는 이태원 압사 참사 여파로 용준형의 솔로 미니앨범 ‘로너’(LONER) 발매가 잠정 연기됐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31일 발매 예정이었던 피지컬 앨범 출시 일정도 미뤄졌다. 새로운 발매 일정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용준형의 신보 ‘로너’는 30일 오후 6시 온라인을 통해 전곡 음원을 공개한 뒤 31일 실물 앨범을 출시할 예정이었다. 앨범 발매가 연기됨에 따라 31일로 잡혀 있던 온라인 기자 간담회 일정도 취소됐다.

또 30일 소속사 케이엠이엔티는 “11월 3일 발매 예정되었던 아이칠린의 세 번째 디지털 싱글 ‘Draw(MY TIME)’의 발매일이 잠정 연기됐음을 안내드린다”며 “발매일과 더불어 프로모션 콘텐츠 공개 일정들도 연기됐음을 알려드린다”고 공지했다.

소속사 측은 이번 일정 연기는 이태원 참사로 인한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다리셨을 팬 여러분의 너른 양해 부탁드리며, 추후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공지를 통해 안내드리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은 30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오는 11월 1일 예정되었던 드리핀의 첫 번째 정규 앨범 '빌런 : 디 엔드'(Villain : The End) 앨범 발매 및 쇼케이스가 국가 애도 기간이 선포됨에 따라 잠정 연기됐다"고 밝혔다.

이어 "변경된 앨범 발매 일정 및 쇼케이스 일정은 추후 공지를 통해 다시 안내 드릴 예정입니다. 컴백을 기다리셨을 팬 여러분의 너른 양해 부탁드립니다. 조속히 상황이 나아질 수 있도록 진심으로 기원하며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라고 전했다.

정은지의 소속사 IST엔터테인먼트 역시 공식 팬카페를 통해 "11월2일 발매 예정이던 정은지 리메이크 앨범 '로그'(log)는 이번 이태원 참사와 국가 애도기간에 따라 발매 연기됐음을 알려드린다"라고 알렸다.

이어 "IST엔터테인먼트와 아티스트인 정은지 모두 삼가고인의 명복을 빌며 부상자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라며 "연기된 발매 일정은 유통사와 협의 후 공지 드릴 예정이다, 기다려주셨던 많은 팬여러분들께 깊은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한복판에서는 대규모 압사사고가 발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30일 오후 9시 기준 이태원 참사로 인한 사망자가 154명으로 늘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