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127 태용, 올림픽 주경기장 입성…"촉박한 시간, 밤낮없이 준비해"


NCT 127(태일 쟈니 태용 유타 도영 재현 윈윈 마크 해찬 정우)가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 입성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23일 오후 4시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종합운동장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NCT 127 두 번째 월드 투어의 서울 스페셜 공연 'NEO CITY : SEOUL - THE LINK +'(네오 시티 : 서울 - 더 링크 플러스) 기념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번 콘서트는 국내 최대 규모인 잠실 주경기장에서 개최되는 NCT127의 첫 단독 콘서트다. 전날 1회차에 이어 이날까지 총 2회에 걸쳐 6만여 명의 관객이 모인다.

이날 멤버 유타는 "부담이 있었다. 국내에서는 큰 공연장이다. 촉박한 시간 속에서 준비를 하다보니 또 3년이라는 시간 속에서 기다려준 팬들을 생각하니까 더 떨리는 것 같다. 근데 이제는 즐기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용은 "촉박한 시간에서 부담을 느꼈다. 근데 이 공연을 위해 밤낮없이 잠 없이 준비해주신 분들이 있어 가능했다. 우리가 미국투어를 한지 얼마 안 됐다. 시차에 대한 부담도 있다. 4시부터는 졸음이 몰려오는 상황에서 공연 준비를 했다. 다만 멤버들이 있었기에 힘내면서 준비했던 것 같다"며 콘서트에 임하는 다짐을 이야기했다.

한편, NCT 127은 서울 공연을 마치고 11월 4~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12월 3~5일 태국 방콕에서 투어를 이어간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