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빈의 리듬파워≫
NCT 127 도영, 커버에서 누락
SM "꼼꼼하게 검수하지 못해 발생한 실수"
멤버 누락과 관련된 이슈 처음 아냐
대형 기획사의 구멍가게 보다 못한 일처리에 불만 폭주
NCT 127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NCT 127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우빈의 리듬파워≫
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알려주는 흥미진진한 가요계 이야기. 모두가 한 번쯤은 궁금했던, 그러나 스치듯 지나갔던 그 호기심을 해결해드립니다.

SM엔터테인먼트에서 어처구니 없는 실수가 나왔다. NCT 127의 정규 4집 디지팩(Digipack, 종이 형태의 앨범)버전 커버에 멤버 도영만 빠진 채 인쇄된 것. 해프닝이라고 웃어 넘기기엔 결코 가벼운 일이 아니며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하기엔 대형 기획사 소속에다 밀리언셀러는 가뿐한 인기 그룹의 음반이다.

NCT 127의 정규 4집 '질주'는 지난 16일 발매됐다. 전날 타이틀곡 '질주' 뮤직비디오를 선공개하며 컴백 예열한 NCT 127은 당일 오전 기자간담회까지 훌륭하게 끝냈다.

문제는 팬들이 받은 앨범에서 발생했다. 제대로 된 앨범이었다면 디지팩 버전 커버엔 태일·쟈니·태용·유타·도영·재현·마크·해찬·정우 아홉 멤버의 이미지가 있어야 했다. 앨범을 받아본 팬들이 당혹감에 인증한 앨범엔 도영을 제외한 여덞 명이 자리하고 있었다.

편집을 하고 검수를 하고 최종 결재까지 과정을 여러 번 거치는 동안 담당팀 그 누구도 잘못된 걸 인지하지 못했다. 앨범이 팬들의 손에 들어가서야 발견된 실수.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부랴부랴 내놓은 SM의 변명은 옹색했다. "앨범의 자켓 디자인 과정에서 꼼꼼하게 검수하지 못해 발생한 실수로 상심하신 팬분들과 멤버 도영을 포함한 NCT 127 멤버들에게 먼저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NCT 127의 팬덤은 물론 대부분의 아이돌 팬들은 이번 사태에 영화 속 유태오(유아인)에 빙의해 '어이가 없네'를 외쳤을 거다. 아마추어도 하지 않을 실수가 국내 4대 대형 기획사 중에서도 '아이돌의 원조'인 SM에서 나왔기 때문이다.

그간 SM은 완벽한 시스템을 보여줬다. 콘텐츠 기획력부터 논란에 대응하는 방식까지 SM은 체계적으로 일해왔다. 때문에 커버에서 멤버 한 명이 빠졌다는 걸 알아챈 직원이 한 명도 없었다는 건 납득하기 어려운 실수다. 심지어 NCT는 SM의 주력 콘텐츠가 아닌가.
NCT 127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NCT 127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심지어 검수를 제대로 하지 않아 발생한 실수가 처음이 아니었기에 팬들의 원성은 더 클 수밖에 없었다.

2018년 NCT 127, NCT DREAM 등 NCT 완전체가 참여했던 NCT 2018 앨범에서도 멤버의 이미지가 빠진 적이 있다. 당시 그 페이지만 따로 인쇄해 구매처에서 영수증을 확인한 뒤 나눠줬다.

2020년에도 NCT의 정규 2집 '엔시티 – 더 세컨드 앨범 레조넌스 파트2' 발매 당시에도 엘범에서 인쇄 상 오류가 발견돼 돌연 앨범 발매일을 연기했다. 불량 앨범에서는 몇몇 페이지가 멤버의 이미지 대신 백지로 나갔다.

같은 해 NCT DREAM의 앨범 'Reload'의 키노 앨범(키트 앨범, 스마트 기기에 연결하고 앱을 실행할 시 노래, 화보 등을 이용할 수 있는 키트)에는 멤버 재민을 제외한 5명만 있는 이미지가 삽입됐다. 당시에도 멤버 누락은 큰 사건이었고, 팬들의 반발이 심했다. SM은 빠르게 사진을 교체했다.

잊을만하면 발생하는 누락 이슈. 누락 이슈는 멤버들에게도 팬들에게도 상처만 남긴다. 새로운 앨범으로 교환해준다한들 깊게 패인 홈이 메꿔질까. 실수라고 넘기기엔 잦고 곱씹을수록 황당한 일 처리. '베테랑' SM이기 때문에 더더욱 용납할 수 없는 걸지도.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