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가수 아이유가 인이어 끊김 사고에도 완벼한 라이브 공연을 펼쳤다.

아이유가 1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콘서트 '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를 개최했다. 한국 여성 가수가 주경기장에서 콘서트를 연 것은 아이유가 최초다.

주경기장은 좌석수 6만 9950석에 스탠딩 포함 최대 10만 명 수용 가능 국내 최대 규모 공연장. 17, 18일 열린 아이유 콘서트에는 약 13만 명의 관객이 입장해 아이유와 귀한 시간을 나눴다.

'이 지금'과 '하루 끝'을 부른 아이유는 홀로 웃음을 터트리며 "인이어가 안 나오고 있다. 주경기장에 혼자 남겨진 기분이었다. 용기 있게 불러봤다"고 말했다. 인이어 끊김 사고를 느끼지 못할 정도로 완벽한 라이브였다.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공연장에 달을 띄우겠다는 아이유의 약속은 이번 콘서트에서 이뤄졌다. 이날 아이유는 열기구를 타고 '스트로베리 문'을 불렀다. 2, 3층 팬들과 눈을 맞추며 손을 흔든 아이유는 팬들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며 공연장 한 바퀴를 돌았다.

'내 손을 잡아'까지 부른 아이유는 공연 중간 인이어를 교체했다. 아이유는 "공연을 못 했던 3년 사이 '스트로베리 문'도 나왔고 '내 손을 잡아'도 역주행했다. '느낌이 오잖아'에서 떼창이 나온 건 역대급이다. 귀 때문에 정신이 없는 와중에도 소름이 돋았다"며 팬들을 칭찬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