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핑크 베놈'을 선공개하면서 약 2년 만에 컴백한다.

블랙핑크는 19일 오전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의 선공개곡 '핑크 베놈(Pink Venom)'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본 핑크'는 블랙핑크가 약 2년 만에 내는 정규 앨범. 9월 16일 음반 발매에 앞서 선공개곡 '핑크 베놈'을 공개한다.

'핑크 베놈'은 그동안 블랙핑크가 해왔던 강렬한 힙합 장르의 곡. 강렬한 비트와 어우러진 우리나라 전통 악기 사운드가 인트로부터 귀를 사로잡는다.

이날 제니는 "블랙핑크의 아이덴티티를 담고 싶었다. 핑크와 베놈이라는 반전적인 의미처럼 저희를 연상시키는 느낌적인 느낌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로제는 "'잔인할만큼 아름다워'라는 가사가 있다. 두 단어가 상반되는 단어이지 않나. 블랙핑크만의 상반되는 두 가지 매력을 마음껏 담아낸 곡이라고 생각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리사는 "이 노래 듣고 나면 정규 2집의 타이틀곡을 기대하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는 그간 강렬하고 중독성 강한 퍼포먼스와 포인트 안무를 보여줬다. '핑크베놈' 역시 포인트가 있다고. 리사는 "손가락으로 송곳니를 표현하는 안무가 있다. '핑크베놈'을 직관적으로 표현한 동작이다. 많이 따라해달라"고 밝혔다.

제니는 "노래가 나올 때마다 곡 제목과 어울리는 안무 포인트를 많이 만들려고 노력한다. '핑크 베놈'이라는 키워드를 담으려고 했다. 칼각 군무를 맞추려고 많이 노력했다"면서 "음악과 비주얼의 조화를 신경 썼다.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니는 "'본 핑크'라는 말 그대로 블랙핑크의 본질이다라는 뜻"이라면서 "'저희를 뚜렷하고 선명하게 표현해보겠습니다'라는 말을 멋있게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리사는 "아직 다 말씀 드릴 수 없지만, 있는 그대로의 강점을 살리면서 새로운 시도도 해봤다. '핑크 베놈'을 듣고나면 정규 2집을 조금 더 쉽게 그릴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핑크베놈'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오늘 오후 1시 젼 세계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