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이즈 /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더보이즈 /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4세대 대표 보이그룹 더보이즈가 잠실 올림픽 체조 경기장에 입성했다.

더 보이즈는 7일 오후 3시 30분 올림픽 체조 경기장에서 첫 월드 투어 '더비존(THE BOYZ WORLD TOUR : THE B-ZONE IN SEOUL ENCORE)'의 피날레를 맞아 기자 간담회를 진행했다.

더 보이즈는 앞서 지난 5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시작으로 미주, 유럽, 아시아 주요 도시를 찾았다.

체조경기장에서 서울 앙코르 콘서트 무대를 열고, 투어를 마무리한다. 1만명 안팎을 수용할 수 있는 체조경기장은 아이돌 국내 콘서트의 성지 중 하나로 통한다. 더보이즈는 3일 공연 모두 매진시키며 대세 보이그룹임을 확인했다.

더보이즈는 이날 데뷔곡 '소년(Boy)'부터 '리빌(REVEAL)', '더 스틸러(The Stealer)', '스릴라이드(THRILL RIDE)' 등 자신들의 간판 곡을 들려준다. 오는 16일 발매 예정인 미니 7집의 수록곡 '타임리스(Timeless)'는 처음 공개한다.
더보이즈 /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더보이즈 /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더보이즈 선우 /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더보이즈 선우 /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선우는 팬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내가 생각할 때 팀의 장점은 팀 워크다. 팬들도 팀 워크가 좋다. 해외 어디를 가서도 떼창을 해주신다. 팬 분들이 단합되어 있다고 느꼈다"며 월드 투어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더보이즈는 음악 행보에 대한 자신감과 의지도 드러냈다. 더보이즈는 "이번에는 체조 경기장이지만, 다음에는 고척돔에서 콘서트를 열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소년미가 강점인 그룹 더보이즈. 그룹 내 막내의 나이가 어느덧 20대 중반을 향해 가고 있다. 이에 더보이즈는 "나이는 들더라도 마음은 소년답다. 모든 것이 새롭고 감사하다는 자세로 임하고 있다. 영원히 노인이 되어도 더 보이즈는 마음만큼은 소년이라고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언급햇다.

또한 "소년의 정체성은 하나가 아니다. 어려야만 소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여곡절이 많았다. 행복한 일도 많았다. 더 보이즈가 하나였기 때문에 가능하다. 앞으로가 기대되는 그룹이 되고 싶다"며 의지를 전했다.
더보이즈 영훈 /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더보이즈 영훈 /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또 영훈은 "해외 투어를 하는 와중에 국내에서 행사를 했었다. 콘서트에서 에너지를 행사에서 담아냈다. 반응이 뜨겁더라. 투어를 돌면서 멤버 간 시너지를 채우고 빈자리를 잘 메꾸는 팀워크를 끌어올렸다"며 멤버들 간의 팀워크를 자랑했다.

마지막으로 선우는 "코로나19로 해외 팬들을 많이 못 뵈었다. 가수와 팬 간의 사랑이 뭘까 생각했다. 생각이 끝나고 팬들을 다시 만나보니 어떤 일이 있던 어떤 역경이 있더라도 변질되는 사랑이 아니라는 감정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한편, 서울 앙코르 콘서트 이후 미니 7집 '비 어웨어(BE AWARE)' 타이틀 곡 '위스퍼(WHISPER)'로 활동할 예정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