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골든차일드(Golden Child)가 10개월 만에 새 앨범으로 돌아온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7일 오후 6시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골든차일드의 여섯 번째 미니 앨범 컴백 포스터를 기습 공개했다.

컴백 포스터에는 마치 필름 영화의 시작을 알리는 듯한 이미지와 골든차일드의 'G'와 'C'를 연상시키는 로고가 담겨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앨범명 '아우라(AURA)'가 최초 공개돼 글로벌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 '2022.08.08 릴리즈(RELEASE)'라는 문구로 여섯 번째 미니 앨범이 오는 8월 8일 발매될 것을 예고했다. 아직 밝혀지지 않은 타이틀곡과 트랙 리스트 등은 다양한 티징 콘텐츠를 통해 추후 공개될 예정이라 글로벌 팬들의 호응을 얻을 전망이다.

골든차일드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정규 2집 리패키지 '따라(DDARA)' 이후 약 10개월 만에 새 앨범으로 가요계에 컴백한다. 발매하는 앨범마다 다채로운 콘셉트와 완성도 높은 퍼포먼스로 전 세계 K팝 팬들의 마음을 뒤흔드는 골든차일드가 이번에는 어떤 모습으로 가요계를 달굴지 기대가 모아진다.

골든차일드는 지난해 8월 발매한 정규 2집 '게임 체인저(GAME CHANGER)'로 초동 판매량(앨범 발매 후 일주일간의 판매량) 12만 장 이상을 돌파해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또한 '게임 체인저'는 발매와 동시에 아이튠즈 톱 케이팝 앨범 차트에서 11개 국가 및 지역 TOP5를 차지했다. 타이틀곡 '라팜팜(Ra Pam Pam)' 역시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2위에 올라, 국내 남자 아이돌 그룹 중 세 번째로 랭크되는 기염을 토하며 압도적인 글로벌 영향력을 과시했다.

'글로벌 대세 아이돌'의 저력을 입증할 골든차일드의 여섯 번째 미니 앨범 '아우라'는 오는 8월 8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