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키, 수어 삽입한 '런' MV 공개…봉사·기부 이어 선한 영향력


그룹 하이키(H1-KEY)가 수어 영상으로 팬들의 시선을 모았다.

하이키(서이, 리이나, 휘서, 옐)는 지난 26일 공식 SNS를 통해 수어 통역 화면을 삽입한 '런(RUN)' 뮤직비디오 일부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하이키 멤버들은 수어를 배우기 전 소리가 없는 '런' 뮤직비디오를 시청했다. 옐은 "얼마나 신나는 노랠까 궁금할 거 같다"며 소감을 전했고, 서이는 "소리가 안 들리니 답답하다"라고 덧붙였다. 수어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알아가는 시간도 가졌다.

이어 하이키는 모든 사람들이 하이키의 노래를 즐길 수 있도록 '런' 가사를 수어로 배웠다. 멤버들은 '런' 가사 하나하나에 집중해 수어를 익혔다. 빠른 리듬에 맞춰 연습에 연습을 거듭한 하이키는 수어가 들어간 '런' 뮤직비디오를 완성시켰다.

영상 말미 하이키는 수어로 "영상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하이키의 수어 통역 화면이 포함된 '런' 뮤직비디오는 추후 복지TV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앞서 하이키는 남다른 의미를 가진 자체 콘텐츠 영상으로 팬들의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들은 유기견 보호 센터를 방문해 봉사활동을 하는가 하면, 가정의 달 5월에는 면 생리대를 직접 만들어 기부에 동참하기도 했다. 앞으로 하이키가 또 어떤 콘텐츠로 전 세계에 선한 영향력을 펼칠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하이키는 지난 6일 새 멤버 휘서와 함께 첫 맥시 싱글 '런'을 발표해 운동 퍼포먼스와 청량한 에너지로 K팝 팬들을 사로잡았다. '런'은 발매 직후 국내 주요 음원 차트 100위권 안에 진입했으며, 글로벌 음원 차트에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된 뮤직비디오는 현재 1200만 뷰를 돌파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