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사진=피네이션
현아/ 사진=피네이션


현아가 1년 6개월 만에 솔로로 컴백한 소감을 밝혔다.

현아는 20일 오후 여덟 번째 미니앨범 ‘나빌레라’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1년 6개월 만에 솔로로 컴백한다.

이날 현아는 "1년 6개월이라는 긴 시간이 지난 줄 몰랐다. 컴백 준비에 빠져있어서 실감을 못 하고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컴백 준비를 오래 했다. 어떤 곡을 들려드리면 좋을지 여러 곡을 준비하면서 많은 곡을 버렸고, 좋은 곡과 마음에 드는 곡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나빌레라'는 나비를 닮고 싶은 현아의 화려한 날갯짓을 담은 앨범이다. 누군가의 기억 속에 오래도록 흔적이 남기를 바라는 마음을 '나빌레라'의 비주얼과 퍼포먼스로 표현했다.

타이틀곡 '나빌레라'는 경쾌하고 미니멀한 비트에 트로피컬 리듬이 흥겨움을 더하는 라틴풍의 댄스곡. '나빌레라'가 반복되는 리드미컬한 후렴구와 한 마리의 나비를 연상케 하는 퍼포먼스가 인상적이다.

이밖에도 '배드 독(Bad Dog)', '피카소 앤드 페르나도 올리비어(Picasso & Fernande Olivier)', '띵가띵가', '와치 미(Watch Me)' 까지 총 5트랙이 수록됐다.

현아는 이날 오후 7시 본인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컴백쇼를 진행하며 '나빌레라' 첫 무대를 공개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