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IST엔터테인먼트
사진=IST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이 약 4개월 만에 초고속 컴백을 했다.

빅톤(강승식, 허찬, 임세준, 도한세, 최병찬, 정수빈)이 31일 서울 광진구 Yes24 라이브홀에서 미니 7집 '카오스(Chaos)'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미니 7집 '카오스'는 ‘시간 3부작’의 ‘역대급 서사’를 이을 두 번째 챕터로, 스스로 주체가 되지 못하고 정해진 미래를 살아가는 데 오는 혼란과 혼돈을 담았다.

이날 멤버들은 "저번 싱글 3집 '크로노그래프(Chronograph)' 활동 당시 국내외 사랑을 많이 받아서 감사하다. 그래서 이번 앨범에서 부담을 가지기보다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빅톤 최병찬./ 사진 = IST 엔터테인먼트
빅톤 최병찬./ 사진 = IST 엔터테인먼트
빅톤 허찬./사진=IST엔터테인먼트
빅톤 허찬./사진=IST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스투핏 어클락(Stupid O'clock)'은 밤늦은 시간 혹은 이른 새벽을 의미하고 있으며, 시간의 흐름에 따라 밤을 맞이해야 하는 이들에게 시간이 전하는 메시지를 사랑에 빗대어 표현한 곡이다.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멤버들의 섹시하면서도 유니크한 보컬이 돋보인다.

'스투핏 어클락'의 킬링 포인트를 임세준은 "승식이형의 벌스 도입 부분이 곡의 중심을 잡아준다고 생각한다. 곡의 매력을 살려줬다"라고 꼽았다.

이에 강승식 "킬링 포인트라고 생각 못했는데 너무 감사하네요"라고 말하며 웃었다.
강승식./ 사진=IST엔터테인먼트
강승식./ 사진=IST엔터테인먼트
도한세./ 사진=IST엔터테인먼트
도한세./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이번 앨범에는 '인 러브(In LOVE)', '디어 영(Dear.young)' 작사진에 각각 멤버 정수빈과 강승식이 이름을 올려 특별함을 더했다. 또 도한세는 수록곡 전곡 랩 메이킹에 참여해 빅톤만의 색을 더욱 느낄 수 있다.

정수빈은 "처음에 어떤 가사를 써 내려가면 좋을까 생각하다가 팬분들이 생각났다. 풋풋하고 순진한 마음으로 팬분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가사에 담았다"고 전했다.

강승식은 "많은 분이 듣고 위로받고 힘을 얻었으면 좋겠다. 우리의 연습생, 데뷔 초 당시를 생각하면서 가사를 썼다"고 이야기했다.

7년 차 그룹인 빅톤은 아이돌의 공식 '마의 7년'에 대해 언급했다. 최병찬은 "우리에게 7년이란 시간이 왔다. 버틸 수 있었던 팬분들과 멤버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마의 7년, 아직은 확실히 말할 수가 없다. 하지만 개인 활동과 단체활동을 하면서 앞으로 나아가고 싶다"고 밝혔다.

허찬은 "팀의 원동력으로 생각하는 것 중 하나가 믿음이다. 우리는 할 수 있다는 생각을 많이 했고 간절함이 이 자리를 만들어 준 것 같다. 마의 7년 징크스라고 하는데 우리 빅톤은 너무 가족 같은 존재고 끈끈하기 때문에 항상 같이하고 싶다"고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번 앨범으로 얻고 싶은 성과에 대해 정수빈은 "우리의 음악으로 위로받고 즐거우면 충분할 것 같다"고 말했다. 최병찬 역시 "물론 성적도 중요하지만, 팬분들에게 위로를 준다면 그것 또한 큰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허찬은 "이미지 변신에 성공해서 빅톤이 섹시하고 성숙한 것도 어울린다는 소리를 듣고 싶다"고 소망했다.

한편, 빅톤의 '카오스'는 오늘(31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