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곡, 울분 토하듯 표현"
3일 오후 6시 공개
려욱 / 사진=라벨 SJ 제공
려욱 / 사진=라벨 SJ 제공


그룹 슈퍼주니어의 려욱이 3년 만에 솔로 앨범을 선보인다.

려욱은 3일 세 번째 미니앨범 '어 와일드 로즈(A Wild Rose)' 발매를 앞두고 Label SJ를 통해 컴백 소감과 새 앨범에 대한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먼저 '어 와일드 로즈'에 대해 려욱은 "오랜만에 솔로 활동하게 돼 기쁘다. 타이틀곡 '오늘만은 (Hiding Words)'은 중저음부터 고음까지 굉장히 섬세하게 표현하고자 노력한 곡이다. 아픈 사랑에 대해 울분을 토하듯 표현하는 게 포인트"라고 소개했다.

특히 려욱은 "3집이 완벽하다는 말을 듣고 싶고, 더 음악적으로 어필돼서 노래하는 려욱이로 기억되고 싶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려욱의 세 번째 미니앨범 '어 와일드 로즈'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이하 려욱과의 일문일답 전문.

Q1. 3년 만에 발매하는 세 번째 솔로 앨범입니다. 컴백 소감과 그동안의 근황에 관해 말씀 부탁드립니다.

A. 작년에는 뮤지컬 '온에어', '메리 셸리', '팬레터'를 하면서 바쁘게 지냈는데 오랜만에 본업으로 돌아와 솔로 앨범 활동을 하게 돼서 너무 기뻐요.

Q2. 이번 앨범 'A Wild Rose'와 타이틀곡 '오늘만은 (Hiding Words)'을 직접 소개해주세요. 영화 같은 서사를 표현하고자 어떻게 노래하셨는지 궁금합니다.

A. 중저음부터 고음까지 굉장히 섬세하게 표현하고자 노력했어요. 가사를 보면 아픈 사랑에 대해서 울분을 토하듯 표현이 돼 있는데 마치 장미의 꽃잎과 가시로써 좋았던 감정과 상처받았던 지난 일들을 나타내는 게 포인트예요.

Q3. 뮤직비디오로 선공개된 3번 트랙 '파랑새 (Bluebird)'을 비롯해 총 7곡을 담은 앨범입니다. 각각의 이야기를 유기적으로 구성하고자 특별히 노력을 기울이신 부분이 있나요? 가장 애정이 가는 수록곡 또는 가사나 멜로디 한 소절이 있다면 언급 부탁드립니다.

A. '파랑새'는 제가 해 보고 싶었던 장르의 곡이에요. 정제되지 않은 듯한 러프한 느낌의 곡은 제 앨범에서 찾기 어려운데 드디어 만나서 기분이 너무 좋아요. 또 사랑 얘기가 아닌 제 얘기를 하는 '나에게'란 곡도 참 좋은데 "질문의 해답 찾지도 못한 채 걷고 있는 난 어쩌면 나 알고 있을지 몰라" 하는 부분이 굉장히 저의 자존감을 높여주는 곡이라고 생각해요. 그 부분에서 많은 분이 공감하시지 않을까 싶어요.

Q4. Petal(꽃잎), Prickle(가시) 버전 티저를 비롯해 유튜브 라이브, 콘셉트 스토리, '려문철의 블랙박스', '녹음일기', '키스 더 라디오' 등 색다른 티징 콘텐츠로 축제 같은 컴백 카운트다운을 진행했습니다. 이러한 콘텐츠를 특별히 신경 써서 준비하신 이유가 있을까요?

A. 요즘 넘쳐나는 콘텐츠 사이에서 제가 할 수 있는 것과 하고 싶은 것 사이에서 굉장히 고민이 많았어요. '우리가 만들어보자' 하는 생각에서 시작되었고 좋은 제작진분들과 함께 만들어 나가면서 재미있게 만들었는데 팬분들이 보시고 즐거워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Q5. '어린 왕자 (The Little Prince)', '너에게 취해 (Drunk on love)'에 이어 'A Wild Rose'까지, 세 장의 앨범으로 보여주신 '려욱의 음악 색깔'을 어떤 키워드로 대표할 수 있을까요? 직접 생각하시는 '솔로 보컬리스트'로서의 강점이나 지향점도 있으실지 궁금합니다.

A. 섬세한 표현력과 고음. 창법을 늘 연구해요. 어떤 소리든 노래마다 어울리는 소리가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모든 곡을 똑같이 부르기보단 다양하게 소리의 위치와 비브라토, 호흡을 써서 표현하려고 하는데 워낙 시원한 고음도 듣는 걸 좋아하기 때문에 제가 표현하고자 노력하고 있어요.

Q6. 'A Wild Rose' 활동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와 올해의 활동 계획은 무엇일까요? 솔로 앨범을 기다려주신 팬분들에게 전하고 싶은 한 마디도 부탁드립니다.

A. 팬분들과 많이 만나지 못해서 아쉬웠는데 다양한 활동들을 통해서 저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콘서트나 음악 프로그램을 통해서 노래하는 모습도 많이 보여드리고 싶고, '3집이 완벽하다'라는 말을 듣고 싶고, 더 음악적으로 어필돼서 노래하는 려욱이로 기억되고 싶어요.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