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에이핑크, 新 보이그룹 선발 '디 오리진' 심사위원 나섰다


박재범, 에이핑크, 빅톤 등이 IST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보이그룹 데뷔 프로젝트 '디 오리진'의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출동한다.

오는 23일 카카오TV와 MBN에서 공개되는 '디 오리진'에서는 연습생들의 최종 데뷔를 향한 마지막 관문, 대망의 파이널 밸런스 게임이 시작된다.

이날 파이널 밸런스 게임에는 가수 박재범뿐 아니라 에이핑크 오하영, 윤보미, 빅톤 정수빈, 임세준 등 K팝 선배돌들이 스페셜 밸런서 심사위원으로 나서, 기존 밸런서 김성규, 공민지, 제이비, 저스트절크 등과 함께 냉철하고 임팩트 있는 심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최근 새 레이블 모어비전 설립에 이어, 트렌드를 이끌어 가는 다양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박재범의 심사위원 활약에 시선이 모이고 있다. 일찍이 박재범의 스페셜 밸런서 출연 소식이 알려지자, 그룹과 솔로 활동 등을 통해 왕성한 활약을 펼치며 K팝 신드롬을 이끌었던 그가 어떤 심사평을 남길지, 누가 그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기대를 모았던 터.

박재범은 연습생들에 "마음을 움직이는 분에게 높은 점수를 주겠다"고 다소 부드러운 분위기를 드러낸 것도 잠시, 심사가 시작되자 매서운 눈빛으로 "조금 냉정하게 말하겠다"며 연습생들의 장단점을 냉철하게 짚어내며 냉혹한 심사평을 쏟아낸다고.

최종 데뷔 멤버를 뽑는 파이널 밸런스 게임인만큼, 더욱 치열해진 연습생들의 경쟁만큼이나 뜨거워진 심사위원 밸런서들의 심사 입담도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스페셜 밸런서로 합류한 에이핑크 윤보미가 “사기캐가 아닌가 싶다”며 극찬을 쏟아낸 후보가 등장했다고 전해져, 과연 어떤 연습생의 무대를 보고 매력을 발견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