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단체./사진제공 =드림캐쳐컴퍼니
드림캐쳐 단체./사진제공 =드림캐쳐컴퍼니


그룹 드림캐쳐가 정규 2집에 멤버 전원 자작곡을 담아 컴백했다.

드림캐쳐(지유, 수아, 시연, 유현, 다미, 한동, 가현)는 12일 오후 정규 2집 ‘아포칼립스 : 세이브 어스(Apocalypse : Save us)’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아포칼립스 : 세이브 어스(Apocalypse : Save us)’ 는 'Apocalypse' 세계관의 시작을 알리는 앨범이다. 어지러운 세계에서 모두를 위해 더 나은 방향으로의 도약을 꿈꾸는 드림캐쳐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이날 한동은 "완벽한 완전체 드림캐쳐를 보여줄 수 있어 기쁘다. 멤버 전원 작사, 작곡에 참여해서 심혈을 기울였다. 7인 7색 쉽지 않았지만 성장한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컴백한 소감을 밝혔다.

지유는 "첫 번째 정규 활동을 동이와 함께 못해 아쉬웠는데 이번에 완전체 정규 컴백을 하게 돼 기쁘다"며 "팬들에게 들려드릴 생각에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드림캐쳐 단체./사진제공 =드림캐쳐컴퍼니
드림캐쳐 단체./사진제공 =드림캐쳐컴퍼니
타이틀곡 '메종(MAISON)'은 환경을 파괴하는 행동에 무색함 없는 '그대'들에게 드림캐쳐가 전하는 메시지를 담은 곡. 인트로부터 시작되는 디스토션 베이스를 중심으로 강렬한 사운드가 인상적이다.

'환경 파괴'라는 주제에 대해 유현은 "심오한 주제다. 그동안 우리가 사회적인 메시지를 담기도 했었고 요즘 시대 가장 경각심을 가져야 하는 주제라고 생각한다. 주제가 무거웠지만, 그만큼 공감도 갔다. 평소에 텀블러를 들고 다닌다. 같이 노력하자는 마음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드림캐쳐 수아./사진제공 =드림캐쳐컴퍼니
드림캐쳐 수아./사진제공 =드림캐쳐컴퍼니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도 전했다. 수아는 "촬영이 다 CG였다. 크로마키 배경으로만 촬영해서 힘들었다"며 "엔딩에 착지하는 부분이 있는데 다들 와이어를 이용해서 한 거로 아는 것 같다. 실제로 단상에서 뛰어내린 장면이라는 걸 꼭 말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은 일곱 멤버 모두가 자작곡을 수록해 관심을 끈다. 이들은 반려견 체리를 위한 지유의 '체리(Cherry)', 제어되지 않는 이중성을 담아낸 '노닷(No Dot)', 황홀경 같은 꿈에서 깨고 싶지 않은 메시지를 담은 시연의 '황홀경(极夜)', 되돌릴 수 없는 감정을 추억하며 편지처럼 풀어낸 한동의 '한겨울(寒冬)', 팬들을 향한 사랑을 표현한 유현의 '포(For)', 스스로 자신감을 채워주는 주문을 거는 다미의 '퓨티 풀(Beauty Full)', 어릴 적 모습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은 가현의 '플레이그라운드(Playground)'을 선보인다.
드림캐쳐 가현./사진제공 =드림캐쳐컴퍼니
드림캐쳐 가현./사진제공 =드림캐쳐컴퍼니
가현은 "처음 작사, 작곡 도전이라 너무 막막했다. 멤버들과 회사직원분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부담감을 토로했다.

수아는 "작곡이랑 작사를 해보고 싶다고 말로만 하고 직접적으로 참여해본 건 처음이다. 주변에서 많이 도와줘서 이뤄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드림캐쳐는 이날 오후 7시 30분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미니 콘서트를 선보인다. 다미는 "늘 하는 무대라서 떨릴까 했는데 잠이 안 오더라. 모든 걱정을 다 했다. 7인의 솔로곡으로 어떤 무대를 보여줄지 기대해주시면 좋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번 앨범으로 얻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 멤버들은 "수식어가 자주 바뀌어도 안 좋다고 한다. 기존 '짐승돌', '청량돌' 수식어를 밀고 가겠다"며 "이 곡으로 1위를 하면 좋겠지만, 전 세계적으로 드림캐쳐를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한편 드림캐쳐의 정규 2집 ‘아포칼립스 : 세이브 어스’ 는 1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