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엑소 수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 수호가 두 번째 솔로 앨범 발매에 관해 부담이 없었는데 부담감이 생겼다고 밝혔다.

4일 오후 수호의 두 번째 솔로 앨범 'Grey Suit(그레이 수트)'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번 앨범에는 감성 끝판왕을 예고한 타이틀 곡 'Grey Suit'를 비롯해 'Morning Star'(모닝 스타), 'Hurdle'(허들), 'Decanting'(디캔팅), '이리 溫 (Bear Hug)'(이리 온), '75분의 1초 (Moment)' 등 '시간'을 테마로 수호가 직접 작사에 참여한 총 6곡이 수록됐다.

이날 수호는 2년만 솔로 앨범 발매에 대해 "사실 부담은 없다. 제가 하고 싶은 음악을 할 수 있다는 게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는 "2년 만에 할 수 있는 음악을 할 수 있다는 생각에 부담이 없었다. 그런데 들어주는 팬분들의 마음을 생각하니까 부담이 오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처음에는 부담이 없어서 '난 괜찮아'라고 했다. 부담 없이 시작해서 부담감이 엄청나게 생겼다. 처음엔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할 거야' 이런 느낌이었는데 하다 보니까 '팬분들이 뭘 더 좋아하시지?', '이 멜로디인가?', '이런 가사인가?', '이런 악기인가?' 등 이런 (부담을) 나도 모르게 느끼고 있더라"고 덧붙였다.

수호는 "이번 앨범을 통해서 보여드리고 싶은 건 수호만의 장르를 구축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타이틀 곡 'Grey Suit'는 서정적인 밴드 사운드와 다이내믹한 스트링 라인이 조화를 이루는 프로그레시브 록 장르의 곡. 가사에는 멈춰버린 것만 같던 공허한 회색빛 시간을 지나 다시 만난 상대를 통해 점점 다채로워지는 감정을 빛과 색에 빗대어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한편 수호의 두 번째 솔로 앨범 ' 'Grey Suit'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