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신곡 '땡큐'로 진정성·감사함 표현
은지 "부담감 有 진심 보여줄 것"
유정 "지난해는 기적…좋은 모습 보여줄 것"
브레이브걸스 / 사진=텐아시아DB
브레이브걸스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브레이브걸스(민영, 유정, 은지, 유나)가 컴백했다.

23일 오후 3시 브레이브걸스는 6번째 미니앨범 ‘땡큐(THANK YOU)’ 발매 기념 소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땡큐’는 디스코 펑크를 베이스로 한 레트로 팝 장르의 곡이다. 지난해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이 직접 겪은 기적 같은 일들을 진정성 있는 가사로 표현했으며,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진심을 담아냈다.

타이틀곡 외에도 이별한 연인들이 서로의 그리움을 서정적으로 표현한‘우리끼리 (You and I)’, 떠나버린 사랑을 순식간에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리는 물거품에 비유한 ’물거품 (Love is Gone)’, 이별의 찢기고 아픈 마음을 표현한 ’캔 아이 러브 유(Can I Love You)’, ’땡큐 (리믹스)’ 등이 수록됐다.
브레이브걸스 민영 / 사진=텐아시아DB
브레이브걸스 민영 / 사진=텐아시아DB
이날 리더 민영은 “올해 첫 활동이기 때문에 멤버들과 많은 이야기를 했다. 공통된 점이 지난해 많은 사랑에 감사함을 느꼈다. 팬분들이 있기에 저희가 버틸 수 있었기에 이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며 포부를 전했다.

지난해 브레이브걸스는 댄스곡 '롤린(Rollin)'으로 차트 역주행을 이루며 희망의 아이콘이 됐다. 이에 민영은 “모든 분에게 다가갈 수 있는 것이 대중성이라 생각한다. 우리의 모습이 대중분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킨 것 “이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브레이브걸스 은지 / 사진=텐아시아DB
브레이브걸스 은지 / 사진=텐아시아DB
브레이브걸스 유정 / 사진=텐아시아DB
브레이브걸스 유정 / 사진=텐아시아DB
은지는 “올해 첫 앨범을 준비하면서, 지난 앨범과는 또 다른 부담감이 있었다. 이번 앨범은 멤버들이 직접 겪고 느낀 감정을 녹여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지난해 롤린 이란 곡이 역주행하며, 해외 팬들이 늘어났다. 다만 코로나로 인해 만나지 못했는데 이번엔 해외 팬들을 위한 무대를 보여주고 싶다”며 앨범 활동의 기대감을 드러냈다.

유정 역시 “지난해 브레이브걸스의 키워드는 ‘기적’이다. 올해는 지난해 받았던 응원에 힘입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브레이브걸스는 K-팝 글로벌 걸그룹 컴백 대전 엠넷 '퀸덤2' 출연 소식을 알렸다. 이와 관련해 은지는 “퀸덤2에 출연하면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글로벌 팬들에게도 브레이브걸스를 알릴 기회라고 생각했다. 컴백과 동시에 퀸덤2에 출연하는 것이 힘들긴 했지만,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브레이브걸스 유나 / 사진=텐아시아DB
브레이브걸스 유나 / 사진=텐아시아DB
마지막으로 유나는 “지난해 브레이브걸스의 역주행을 보고 희망을 얻었다는 분들이 많이 계시는데, 반대로 저희가 힘을 얻었던 것 같다. 저희를 보고 다시 한번 희망과 기적을 맞이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땡큐’ 무대 공개를 앞두고 “기대가 된다. 팬들을 위한 무대를 알차게 준비했으니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브레이브걸스는 신곡 ‘땡큐’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