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리원 (사진=에프씨이엔엠 제공)
아일리원 (사진=에프씨이엔엠 제공)




신인 걸그룹 아일리원(ILY:1)이 데뷔 전부터 글로벌 대세임을 입증했다.

아일리원(아라, 리리카, 하나, 로나, 나유, 엘바)은 지난 7일 오후 7시 방송된 아리랑TV ‘심플리케이팝’을 통해 선공개곡 ‘아젤리아(Azalea)’ 무대를 최초 공개, 정식 데뷔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ARIRANG K-POP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아젤리아(Azalea)’ 무대 영상은 15일 오후 8시 기준 조회수 16만 뷰를 돌파하는 뜨거운 기염을 토한 것은 물론, 글로벌 팬들로부터 ‘노래 너무 좋고 상큼하다’, 너무 귀엽고 예쁘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이처럼 정식 데뷔를 앞둔 아일리원이 많은 글로벌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데뷔 이후 아일리원 멤버들이 그려낼 세계관과 다채로운 콘텐츠에 대한 뜨거운 기대가 모인다.

데뷔 전부터 슈퍼루키의 탄생을 알린 아일리원의 ‘아젤리아(Azalea)’는 히트곡 메이커 스티븐리(Steven Lee)와 미국 작곡가 션 알렉산더(Sean Alexander), 데런 스미스(Darren Smith)가 의기투합하여 만든 곡으로, 사랑의 씨앗을 심어 언젠가는 화려하게 피어날 날을 기대하는 가사와 아일리원의 간절한 소망을 담았다.

한편 아일리원은 데뷔 앨범 ‘사랑아 피어라(LOVE IN BLOOM)’로 정식 데뷔 준비에 한창이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