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빈&산하 /사진제공=판타지오
문빈&산하 /사진제공=판타지오


문빈&산하(ASTRO)가 두 번째 미니앨범을 발매하는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문빈&산하(ASTRO)가 두 번째 미니앨범 'REFUGE'(레퓨지)'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문빈&산하는 지난 2020년 9월 첫 미니앨범 'IN-OUT'을 발매했다. 두 사람은 2년 만에 새로운 유닛의 매력을 예고했다.

'REFUGE'를 통해 문빈&산하는 직접 악을 소멸하고 달래주는 선택받은 자로 변신했다. 문빈&산하는 나쁜 기억을 제거하기 위해 선과 악을 넘나들고, 때로는 기꺼이 필요악을 자처하며 모두의 은신처가 되길 바란다. 두 사람은 신비롭고 몽환적인 매력을 자랑할 전망이다.

이날 문빈은 "오랜만에 컴백하게 됐다. 유닛으로 한 번 더 앨범을 발매하게 돼 기대 반, 설렘반으로 준비했다. 저도 산하도 의견을 많이 냈다. 회사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냈다. 회사도 저희의 의견을 반영해서 좋은 앨범이 나왔다. 이번 앨범도 많이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산하는 "일단 1집에 이어 2집으로 다시 인사를 드리게 돼 기쁘다. 또 준비하면서 걱정이 많았다. 완성된 걸 보니까 괜찮더라.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설렌다"고 힘을 보탰다.

타이틀곡 'WHO'는 묵직하고 강렬한 베이스와 드럼, 중독성 강한 후렴이 인상적인 팝 댄스곡. 멈출 수 없는 치유에 대한 열망과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악에 맞서 이를 소멸시키며 느끼는 다채로운 감정을 콘셉추얼하게 표현했다.

한편 문빈&산하의 두 번째 미니앨범 'REFUGE'(레퓨지)'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