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피플] '창작자부심'있던 전소연의 표절, 흔들리는 천재 명성


그룹 (여자)아이들의 전소연은 '천재'로 불렸다. 방향성이 뚜렷한 노래를 만들어 (여자)아이들의 정체성을 완성했고, 팀을 정상에 올려놨다. 작사·작곡·편곡 능력은 특출났고, 아이돌이자 프로듀서로 명성을 쌓았다.

그러나 저작권에 대한 인식은 명성에 걸맞지 않다. 과거 불법 복제 프로그램을 사용하다 적발된 것에 이어 이번에는 그룹 에이티즈의 노래를 표절했다. 멜로디를 표절했을 뿐만 아니라 협의 없이 원곡 작곡가의 이름을 크레딧에 올렸다가 항의로 인해 삭제했다.

전소연은 담임 선생님으로 출연 중인 MBC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에서 경연곡을 선물했다. 작곡과 작사, 편곡 모두 참여한 경연곡명은 '썬(SUN)'. 2월 27일 방송에 나온 '썬'은 실시간으로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

일부 구간이 에이티즈의 '웨이브(WAVE)'와 똑같다는 지적이었다. '웨이브'는 에이티즈가 2019년 발표한 미니 3집의 더블 타이틀곡. 심지어 이 노래는 당시 (여자)아이들의 '어-오(Uh-Oh)' 나란히 1위 후보에 오른 적이 있었다.

방송 당시 작곡가란에는 전소연과 Pop Time만 있었으나, 음원 사이트에 올라갔을 땐 '웨이브' 원곡자인 이드너리가 추가되어 있었다. 이에 팬들은 전소연이 멜로디 도용 뒤 원곡자와 합의를 봤다고 생각했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그러나 전소연은 표절에 이어 무단 도용까지 한 상태였다. 이번 표절 논란에 먼저 입장을 밝힌 쪽은 에이티즈의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 소속사는 "'썬' 무대가 방송되고 난 후, 에이티즈의 '웨이브’와 후렴구 멜로디가 유사하다는 다수의 제보가 접수됐다. 이에 관련 내용을 모니터링 하던 가운데 '썬'의 크레딧 정보에 당사 소속 프로듀싱팀 이드너리(Eden-ary)가 기재되어 있음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당사는 물론 이드너리(Eden-ary)와도 어떠한 사전 논의가 없었음을 분명히 알려드린다. 고유한 작업활동을 하는 창작자를 존중하는 의미에서 속히 잘못된 정보가 바로 잡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몇 시간 후 전소연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도 입장을 전달했다. "일부 멜로디의 유사성에 대해 인지하였고 관련하여 아티스트가 직접 해당 작곡가에게 상황에 대해 전달하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는 것.

전소연이 해당 작곡가에게 상의한 후 제작사를 통해 크레딧 수정을 요청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다만 소속사는 "발매 한 시간 전 크레딧 추가에 대해 작곡가의 소속사 측에서 반대 입장을 줬고, 제작사를 통해 재수정 요청하였으나 미처 반영되지 못한 채 발매됐다"면서 "해당 작곡가의 소속사와 구체적인 협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 크레딧 수정이 우선시 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드리며 향후 이와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표절만큼 실망스러운 건 전소연의 태도다. 전소연은 "'SUN'의 부분적 멜로디 유사성에 대해 뒤늦게 인지했다. 방송 종료 후 제기된 유사성에 대해 일부분의 유사성이라도 사과를 드림이 마땅하다고 생각되어 논란이 된 곡의 작곡가분에게 해당 상황을 알려드리고 사과드렸다"고 말했다.
[TEN피플] '창작자부심'있던 전소연의 표절, 흔들리는 천재 명성
전소연은 표절했다. 표절했으면 사과가 당연하고, 그에 대한 조치도 취해야 한다. 억울하다는 식의 사과는 반감만 살뿐이다. 전소연은 2019년에도 불법 복제 프로그램을 사용해 저작권 몰이해에 대한 질타를 받았던바. 당시에도 창작자로서 저작권에 대한 무지함에 사과했지만 4년이 지난 후에도 그대로다.

표절을 인정하면서 뻣뻣한 사과문. 표절 건과 실망스러운 대처로 인해 전소연이 그간 만든 노래도 의심받고 있다.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없으니 지난 노래들이 과연 100% 본인 창작물일까에 대하 합리적 의심이다.

개성 넘치는 천재였던 전소연. 그의 개성은 훔친 개성이었을까. 오는 14일 컴백을 앞둔 (여자)아이들의 타이틀곡도 전소연이 만들었다. (여자)아이들의 역대 노래 중 이번 곡에 많은 이들의 귀가 향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