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문별 /사진제공=RBW
마마무 문별 /사진제공=RBW


그룹 마마무 문별이 세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루나틱'을 통해 이기적인 화자, 여성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문별은 19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시퀀스(6equence)'를 발매한다.

'시퀀스'는 '다크 사이드 오브 더 문(Dark Side of the Moon' 이후 1년 11개월 만에 선보이는 솔로 앨범. 이번 앨범에는 여러 개의 신(scene)을 뜻하는 앨범명처럼 문별의 폭넓은 음악성과 다채로운 매력을 담아냈다.

앨범 발매에 앞서 문별은 "1년 11개월 만에 나오는 앨범이다. 처음에 '늦나?'라는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지금 생각해 보면 오래 준비하면서 하나하나에 힘을 실을 수 있어서 좋았다. 지금 하나하나 풀리고 있는 시기여서 더 좋다"며 웃었다.

문별의 세 번째 미니 앨범 발매일까지 오랜 시간 걸린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순서를 기다리느라 늦었다. 마마무 단체도 있고 돌아가면서 솔로 앨범을 내다보니까 1년 11개월이 지난 지금에서야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더 기대를 많이 해주시는 모습에 벌써 다음 앨범에 대한 구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마무 문별 /사진제공=RBW
마마무 문별 /사진제공=RBW
타이틀곡 '루나틱(LUNATIC)'은 권태기에 놓인 연인의 모습을 중독성 짙은 훅으로 표현한 하우스 장르의 곡. 화내고 후회하고, 집착하고 애원하고 하루에 열두 번도 더 바뀌는 감정을 문별만의 방식으로 그려냈다.

문별은 "'루나틱'을 통해 제가 말하고 싶었던 건 '집착'이었다. 사랑에 빠지면 '왜 연락이 안 돼?'라며 집착을 하게 된다. 생각해 보니 보편적인 게 권태기이지 않을까 싶었다. 사랑에 있어서 퍼센티지가 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권태기이자 퍼센테이지가 완전히 쏠리는 느낌을 주고 싶어서 타이틀곡으로 정했다. 무거운 곡이 아니다. 가사 내용은 가볍다. 이기적인 화자, 여성의 마음을 보여주고 싶었다. '네가 맞춰'라는 특이함을 포장하기도 하고, 이기적인 마음을 재치 있게 표현하면 좋지 않을까 싶어서 타이틀곡으로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문별은 '루나틱'을 듣자마자 타이틀곡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앨범 마지막 칸 자리가 비워져 있었다. '루나틱'은 트랙 제일 마지막에 채워졌다. '루나틱'이 완성되자마자 저한테 들려주지 않더라. 이어폰 말고 큰 스피커로 들어야한다고 하셨다. '자신 있다'고 하시더라"며 "그래서 '루나틱'을 큰 스피커로 들었더니 듣자마자 '이거에요!'라고 외쳤다. 중독성도 있고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곡이었다. 또 나의 장난끼 가득한 모습도 많이 보여줄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해서 그 자리에서 타이틀곡으로 정했다"고 전했다.

인터뷰②로 이어짐.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