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TOWN LIVE 2022 : SMCU EXPRESS@KWANGYA'가 새해 첫날 전 세계 안방 1열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1일 오후 1시부터 'SMTOWN LIVE 2022 : SMCU EXPRESS@KWANGYA'가 유튜브 및 Beyond LIVE 전용 글로벌 플랫폼을 비롯한 각종 플랫폼을 통해 무료 온라인 중계됐다.

이는 전 세계 161개 지역(Beyond LIVE 접속 기준) 약 5100만 스트리밍을 기록, 한국 온라인 콘서트 최다 시청을 기록했던 작년 수치(3583만 스트리밍)를 경신하며 폭발적인 관심을 확인케 했다.

이번 'SMTOWN LIVE 2022 : SMCU EXPRESS@KWANGYA'는 'KWANGYA'(광야)라는 가상의 공간 속 'SMCU EXPRESS STATION'을 배경으로 SM이 추구하는 공연 콘텐츠를 집대성했다. 또한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전 세계 팬들을 위로하고 희망을 전하고자 무료 공연으로 기획됐다.

공연의 포문을 연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오프닝 스피치를 통해 "SMCU는 가상과 현실을 넘나들며 각 아티스트들의 공유한 스토리, 즉 세계관을 아우르는 개념으로, 각 팀의 아이덴티티가 담긴 유니버스와 이를 초월하여 경계 없이 공존하는 새로운 세상을 의미하는 것이 바로 광야"라며 "이러한 세계관을 메타버셜 오리진 스토리라고 새롭게 명명해서 발전시키고 있는데, 광야에서는 아티스트 각각의 메타버셜 오리진 스토리들이 서로 융합하고 교차하고, 공존하면서 이를 통해 새로운 세상이 펼쳐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공연에서는 런칭부터 많은 화제를 모았던 GOT the beat의 신곡 'Step Back' 무대가 최초 공개됐다. 오는 1월 발매 예정인 최강창민의 새 솔로 앨범 수록곡 'Fever' 선공개 무대부터 지난해 12월 27일 발매된 '2021 Winter SMTOWN : SMCU EXPRESS' 앨범에 수록된 슈퍼주니어 규현과 샤이니 온유, NCT 태일의 'Ordinary Day' 무대와 NCT 태용, 제노, 헨드리, 양양, 에스파 지젤의 스페셜 스테이지 'ZOO'까지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보아와 NCT 쇼타로의 'Only One', 샤이니 키와 소녀시대 태연의 'Hate That…', 효연과 지젤의 'Second', 효연과 양양의 'Dessert', 온유와 에스파 닝닝의 '별 하나 (Way)' 등 SMTOWN LIVE에서만 만날 수 있는 선후배 아티스트의 훈훈한 케미스트리를 선사했다.

강타와 보아, 오랜만에 선보이는 동방신기의 무대, 슈퍼주니어의 히트곡 메들리부터 소녀시대 태연, 효연, 샤이니 온유, 키 민호, 엑소 카이, 레드벨벳, NCT U, NCT 127, NCT DREAM, WayV 쿤&샤오쥔, 에스파 등 총 40곡의 무대가 쉴 틈 없이 펼쳐졌다.

특히 강타는 "SMTOWN으로 후배들과 함께 하나의 세계관으로 연결되면서 더 강한 결속감으로 뭉치게 됐다. 여러분께도 저희 SM 가족들의 노래를 통해 따뜻한 느낌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슈퍼주니어도 "저희도 세계관이 생겼는데, SMCU 세계관에 함께 속하니까 새롭게 데뷔한 느낌도 든다. SMCU 속에서 10년, 20년 그 이상의 시간을 계속 함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SMCU에 대해 언급했다.

2부는 디제잉 섹션으로, DJ HYO부터 레이든, 임레이, 긴조, J.E.B(요한 일렉트릭 바흐), MINIMONSTER(미니몬스터), MARVISTA(마비스타), Hitchhiker(히치하이커) 등 DJ 아티스트들의 감각적인 디제잉과 메타버스 속 가상의 관중과 함께한 다이내믹한 구성이 돋보이는 무대로 마지막을 뜨겁게 장식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