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 /사진제공=Label SJ
규현 /사진제공=Label SJ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이 솔로 보컬리스트로서 뜻깊은 한 해를 보낸 가운데, 새 앨범을 발매한다.

30일 소속사 Label SJ에 따르면 규현은 내년 1월 사계절 프로젝트 'PROJECT : 季'를 마무리하는 앨범을 발매한다.

목소리에 풍부한 감성과 색채를 간직한 규현은 그동안 계절별로 신곡을 발매하며 음악 팬들의 사계절을 특별하게 만들었다. 지난해 7월 여름곡 '드리밍(Dreaming)'으로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린 규현은 이후 '내 마음을 누르는 일(Daystar)'을 통해 진한 가을 감성을 전했다.

올해 들어 규현의 계절은 더욱 깊어졌다. 지난 1월 발표한 '마지막 날에(Moving On)'는 2015년 발매된 홍석민의 곡을 리메이크한 것으로, 규현만의 독보적인 감수성을 담아 원곡과는 또 다른 포근한 겨울 발라드를 완성시켰다.

이어 4월 발매한 '커피(Coffee)'로 아련한 봄 감성을 자극하는가 하면, 7월 발매한 '투게더(Together)'로 여름에 어울리는 청량함을 선사했다. 각 계절에 어울리는 장르와 분위기를 오가는 규현의 음악들은 팬들에게 다채로운 즐거움을 안겼다.

이 밖에도 규현은 올해 바이브 데뷔 20주년 기념 'REVIBE Vol.3 별이 빛나는 밤에', 故김현식 30주기 헌정앨범 '추억 만들기' Part 1 '비처럼 음악처럼' 등 다양한 곡을 선보이며 솔로 아티스트의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규현은 새 앨범에선 사계절 프로젝트의 대단원을 장식하며 자신만의 음악적 감수성을 오롯이 드러낼 전망이다. 그는 어떤 이야기와 보이스를 들려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