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몬스타엑스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미국 프로모션을 마친 그룹 몬스타엑스(MONSTA X)가 근황을 전했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13일(이하 미국 현지 시간) 필라델피아를 비롯해 14일 워싱턴 D.C, 16일 애틀란타에서 미국 유명 방송국 아이하트라디오(iHeartRadio)가 개최하는 현지 최대 연말 공연 '징글볼(Jingle Ball)' 투어에 함께했다.

이번 '징글볼' 투어는 몬스타엑스가 세 번째로 참석하는 자리였다. 2018년 K팝 그룹 최초로 '징글볼'에 합류했던 몬스타엑스. 해당 투어 당시 세계적 일렉트로닉 듀오 체인스모커스(The Chainsmokers)와의 컬래버레이션 무대는 물론, 샌프란시스코 공연에선 엔딩까지 장식하며 이들의 진가를 발휘해 보였다. 이어 글로벌한 활약을 인정 받아 2019년 그리고 2021년까지 세 차례 참여라는 이례적인 성과를 달성해냈다.

뿐만 아니라 몬스타엑스는 두 번째 미국 정규앨범 'The Dreaming(더 드리밍)'과 전 세계에서 개봉한 영화 'MONSTA X : THE DREAMING' 다채로운 홍보 프로모션까지 진행, '102.7 KIIS FM'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 '잭 생 쇼(Zach sang show)' 등 현지 유명 라디오와 TV쇼에 함께하며 글로벌 아티스트로서의 존재감도 공고히 했다.

이하 몬스타엑스 일문일답

Q. 2년 만에 진행한 해외 프로모션이다. 소감이 남다를 것 같은데?

민혁 : 저희 몬스타엑스가 코로나19 이전에는 해외에서도 활동을 꾸준히 해왔었는데요.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인해 출국길이 막히고, 해외 팬 분들을 볼 수 없게 되고 나서부터 항상 마음 한 구석이 답답했었거든요. 이번 프로모션으로 그 답답함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기현 : 전 몬스타엑스 팝업스토어가 굉장히 기억에 많이 남아요. 오직 저희를 위해 준비된 공간에서 팬 분들을 만나고, 소통하던 그 시간이 저한테는 이번 프로모션 중에서도 좀 더 뜻 깊지 않았나 싶습니다. 긴 시간을 함께하지 못해 아쉬움이 남네요.

형원 : 프로모션을 진행하면서 이전에 월드투어 할 때 기억이 새록새록 나더라구요. 그때는 팬 분들을 만나는 것도 자유로웠고, 코로나19로 조심해야 하는 불편한 상황들이 존재하지 않았으니까요. 마주 보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긴 했지만, 여러모로 행복하면서도 복합적인 감정이 많이 들었어요. 얼른 이 시국이 종료됐으면 좋겠다란 생각이 컸습니다.

주헌 : 몬베베들이 저희를 보고 좋아해주시는 것만 봐도 이번 프로모션은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합니다. 2년이라는 시간이 절대 짧지 않은 시간이기도 하고, 몬스타엑스도 몬베베도 너무나 기다렸던 만남이잖아요. 그동안 저희를 잊지 않고 기다려주시고, 또 기다린 시간 만큼이나 몬스타엑스를 향해 뜨거운 응원을 보내주시는 걸 보면서 뭉클한 마음이 컸습니다.

아이엠 : 사실 만나지 못하는 시간 동안 저희를 잊으셨으면 어떡하나 그런 고민도 했었는데요. 영화 시사회도 그랬고, 저희 두 번째 정규앨범 'The Dreaming'을 소개하면서도 그렇고 즉각적으로 보이는 반응들을 보면서 쉬지 않고 달려온 보람이 있다고 느껴지는 프로모션이었습니다. 음악으로나, 아이엠이라는 한 사람으로서나 계속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려야겠다고 마음을 다시 한 번 다잡을 수 있었습니다.
몬스타엑스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몬스타엑스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Q. '징글볼'은 이번이 세 번째 참석이었는데, 투어는 어땠는지?

민혁 : 처음에는 객석에 관객이 있다는 게 너무 어색했습니다. 코로나19가 시작되고 나서도 몬스타엑스는 계속 활동을 해왔지만, 공연은 온라인으로만 진행을 했었다 보니 꽉 차 있는 객석을 본 게 정녕 언제인지 까마득했으니까요. 제가 지금 꿈을 꾸고 있는 건 아닌가 실감이 나질 않았는데, 공연 내내 정말 행복했던 것 같습니다. 다만 마이애미 공연이 코로나19로 인해 당일 취소되면서 저희도 많이 아쉬웠는데요. 다가오는 월드투어로 찾아뵐 예정이니까 너무 아쉬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고, 더 좋은 모습으로 만나러 가겠다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기현 : 이루 말할 수 없는 시간이었습니다. 저희가 부르는 노래에 맞춰서 응원봉을 흔들어주시고, 또 퍼포먼스 무대 포인트들에 맞춰서 터져 나오는 응원이 그렇게 짜릿할 수가 없더라구요. 공연을 안 해봤던 그룹도 아니고, 저희 몬스타엑스는 공연을 자주 했던 그룹이잖아요. 숨을 쉬고 있다는 게 느껴졌다고 해야 할까요. 무대 위에서 곱씹었던 감정은 앞으로도 잊을 수 없을 거 같아요.

형원 : '징글볼'에 세 번째로 참석하는 자리이기도 했고, 오랜만에 눈앞에서 보여드리는 대면 공연이라서 더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이 있었어요. 지난 11월 진행했던 미니앨범 'No Limit(노 리밋)' 활동과 병행해서 준비를 했는데 팬 분들한테 단 하나도 소홀히 한다거나 놓치고 있다는 느낌을 받으시게끔 하기가 싫었거든요. 최고의 무대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한 만큼 무대 위에서 준비한 모든 걸 보여드리고자 했습니다. 그리고 무대 위에서 저희를 바라보시는 그 눈빛을 보면서 알 수 있었어요. 우리 그래도 열심히 했구나, 잘했구나 하고요.

주헌 : 이번 '징글볼'을 준비하면서 새롭게 보여드렸던 무대들도 있었는데요. 정규앨범 'The Dreaming' 수록곡인 'Whispers in the Dark(위스퍼스 인 더 다크)'와 타이틀 'You Problem(유 프라블럼)'은 아무래도 처음으로 선보였던 무대라 어떤 반응을 보내주실지 걱정을 했었는데, 걱정한 게 무색했습니다. 다 같이 즐겨주시고 환호해주시는 걸 보면서 팬 분들과 함께하는 공연이 이랬었다는 걸 느낄 수 있었어요. 또 2018년 '징글볼' 투어 때 만났던 바지(Bazzi)를 다시 만났는데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더라구요. 사진도 찍어서 남기고 했는데, 다음 프로모션 때도 만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아이엠 : '징글볼' 투어로 오히려 몬스타엑스가 에너지를 많이 받아갈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영화를 통해서도 말씀 드렸던 것처럼 저희는 팬 분들이 없으면 빈 껍데기일 뿐이에요. 그 애정과 응원을 무대 위에서 오롯이 느꼈고, 좋은 기운을 받았습니다. 2021년을 행복하게 마무리할 수 있는 계기이자 다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원동력을 얻고 돌아왔습니다.

Q. 2021년 마무리가 코앞이다. 올 한해 함께해준 팬들에게 한 마디.

민혁 : 자주 볼 수 없었던 만큼 더 많은 활동으로 얼굴을 비추려고 노력했다는 걸 몬베베가 알아줬으면 좋겠습니다. 내년에도 몬스타엑스는 이 자리에 그대로 있을 테니, 몬베베 분들도 옆에 계셔주실 거라 믿겠습니다. 올해도 감사했습니다!

기현 : 몬베베가 곁에 있음으로 인해서 2021년도 행복한 한 해였습니다. 건강이 최고니까 건강 꼭 유의하시고, 다가오는 연말 따뜻하게 보냈으면 좋겠어요. 몬스타엑스도 아프지 않고 건강하겠다고 약속 드리겠습니다.

형원 : 올 한해 못 본 만큼 2022년에 많은 시간을 함께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그렇게 될 거라고 바라고 있겠습니다. 몬베베도 몬스타엑스랑 같은 마음일 거라 생각해요. 내년에 더 자주 봐요, 몬베베.

주헌 : 올 한해는 저한테 정말 많은 걸 이룬 2021년인 거 같아요. 제가 많은 걸 이룰 수 있었던 건 다 몬베베의 든든한 응원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몬스타엑스는 내년에도 열심히 달려볼 예정이니까요. 같이 달려주신다면 보다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을 것 같아요. 2021년도 감사했습니다.

아이엠 : 내년에는 국내에서도 몬베베 앞에서 몬스타엑스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우리 같이 그날이 머지않았을 거라 믿어봐요. 몬베베, 사랑합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