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재환 인스타그램
사진=김재환 인스타그램


그룹 워너원이 스태프의 코로나 확진 판정으로 '2021 MAMA'의 사전 녹화를 중단했다.

Mnet은 10일 공식입장을 통해 "아티스트의 스태프 중 한 분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이에 아티스트와 스태프 등 모두의 안전을 위해 리허설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입장을 대기 중이던 관객들은 모두 귀가조치됐다. 함께 리허설에 참여했던 스태프와 아티스트 모두 선제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한편 워너원은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결성된 프로젝트 그룹으로 2018년 12월 31일 공식 해체했다. 이들은 약 3년 만에 '2021 MAMA'로 완전체 무대를 선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하 Mnet 공식입장 전문.

10일 ‘2021 MAMA’ 사전녹화를 위한 리허설에 참여했던 아티스트의 스태프 중 한 분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아티스트와 스태프 등 모두의 안전을 위해 리허설을 중단했으며, 입장을 대기 중이던 관객들은 모두 귀가조치됐습니다.

함께 리허설에 참여했던 스태프와 아티스트 모두 선제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확진자가 머물던 장소는 방역 소독을 완료했습니다.

정부의 코로나 방역 가이드를 철저히 준수해, 안전하게 행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