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붐, '버블' 신규 오픈…팬들과 가깝게 소통한다


그룹 라붐(LABOUM)이 ‘디어유 버블(DearU bubble)’로 팬들을 더 가까이서 만난다.

26일 인터파크뮤직플러스는 라붐(소연, 진예, 해인, 솔빈)이 팬과 아티스트가 일상을 공유하고 직접 소통하는 프라이빗 메시지 플랫폼 ‘디어유 버블(DearU bubble)’을 신규 오픈한다고 밝혔다.

이번 신규 오픈되는 라붐의 ‘디어유 버블(DearU bubble)’에서는 각 아티스트들을 개인 단위로 선택 가능하며 소연과 진예, 해인, 솔빈의 일상은 물론 일대일 채팅 형태로 프라이빗 메시지를 공유받을 수 있다.

라붐은 최근 미니 3집 ‘BLOSSOM’의 타이틀곡 ‘Kiss Kiss’(키스 키스)를 발매해 다양한 무대와 방송을 통해 팬들을 만나왔던 만큼, ‘디어유 버블(DearU bubble)’을 통해 한층 더 가까이 소통할 것을 알려 기대를 더욱 모으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