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7년 만에 해체
베이비소울 제외한 7인 울림 떠나
러블리즈, 7년 활동 종료 "각자의 자리에서도 우린 함께" [TEN 피플]


그룹 러블리즈도 '마의 7년'을 넘지 못하고 해체한다.

러블리즈의 소속사 울림 엔터테인먼트(이하 울림)는 지난 1일 러블리즈의 해체를 알렸다.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 등 7인은 울림을 떠나고 베이비소울만 울림에 남아 솔로로 활동할 예정이다.

울림은 "지난 7년간 울림엔터테인먼트의 소속 아티스트로서 회사를 빛내주고 최선을 다해준 러블리즈 여덟 멤버들에게 감사하며, 멤버들의 새 출발을 진심으로 응원한다"며 멤버들의 앞날을 축복했다.
러블리즈, 7년 활동 종료 "각자의 자리에서도 우린 함께" [TEN 피플]
러블리즈 멤버들 손편지
러블리즈 멤버들 손편지
멤버들도 손편지를 통해 러블리즈로서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이미주는 "저에게 러블리즈와 러블리너스는 다시는 오지 않을 큰 선물이고 행운"이라며 "러블리즈는 각자의 새로운 길을 걷지만 영원히 하나라고 생각한다. 저희에게 너무나도 빛나고 멋진 추억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유지애 역시 "너무나도 과분한 사랑에 아직 다 보답하지 못한 것들을 각자의 길에서 모두 보여드릴 거다. 지금까지 러블리즈였습니다. 사랑해요"라고 마음을 남겼고 정예인도 "7년의 소중한 순간들을 더 벅차게 만들어준 러블리너스 고맙다. 앞으로도 각자의 자리에서 러블리즈는 러블리너스와 함께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쉬운 건 러블리즈의 마지막 앨범이 지난해 9월 낸 미니 7집 '언포게터블(Unforgettable)'이라는 것. 러블리즈의 공식적인 마지막 무대는 1년 2개월 전인 '오블리아테(Obliviate)'다.
러블리즈, 7년 활동 종료 "각자의 자리에서도 우린 함께" [TEN 피플]
계약만료까지 어떤 형태로든 컴백을 기대했던 팬들은 아쉬울 터다. 무대 위 러블리즈 완전체를 보기 어려워도 사석에서 완전체는 기대해도 좋다. 갓세븐, 여자친구 등 러블리즈와 비슷하게 데뷔한 그룹들이 이별을 택했지만 여전히 끈끈한 의지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

러블리즈의 완전체 무대는 앞으로 볼 수 없지만, 러블리즈와 러블리너스(러블리즈 팬덤)가 만들어낸 순간은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는다.

한편 2014년 11월 12일 데뷔한 러블리즈는 '캔디 젤리 러브(Candy Jelly Love)' '아츄(Ah-Choo)' '데스티니(Destiny)' '와우' '지금, 우리' 등 아련한 멜로디와 동화 같은 감성의 노래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