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1일 개최 확정
최고 아티스트 총출동
"코로나 상황 고려할 것"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K팝 음악 시상식 ‘MAMA(Mnet ASIAN MUSIC AWARDS)’가 12월 한국 개최를 확정했다.

8일 CJ ENM은 보도자료를 통해 ‘2021 MAMA’를 오는 12월 11일 ‘CJ ENM 콘텐츠 스튜디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MAMA는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으로 출발해 대한민국 음악 산업의 성장과 함께 꾸준히 진화를 거듭해 오다 2009년 ‘MAMA’로 새롭게 탈바꿈했다. 이후 2010년 K팝 시상식 최초로 해외인 마카오에서 개최, 2017년 K팝 시상식 최초 아시아 3개 지역 동시 개최, 2019년 K팝 시상식 최초 돔 공연장 개최 등의 역사를 써냈다. MAMA는 K팝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면서도 글로벌 음악 축제의 장으로 국내외 아티스트들의 가교 역할은 물론, 글로벌 소통 창구 몫을 해내며 전세계가 주목하는 최고의 음악 시상식으로 자리 잡았다.

실제 MAMA는 많은 K팝 아티스트들의 글로벌 진출 시작이자, 전초 기지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그 해 가장 영향력 있는 국내 아티스트들이 매년 MAMA 무대를 찾았고, 자연스럽게 국내 뮤지션들에게 참여하고 싶은 선망의 무대로 자리 잡았다.

당대 최고의 아티스트들도 매년 MAMA를 찾았다. 스티비 원더(Stevie Wonder), 퀸시 존스 (Quincy Jones), 두아 리파 (Dua Lipa), 스눕 독(Snoop Dogg), 위즈 칼리파 (Wiz Khalifa), 윌.아이.엠 (will i am) 등의 핫한 해외 뮤지션들이 Mnet의 기술력이 집대성된 무대 위에서 최고의 공연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MAMA는 글로벌 음악 트렌드를 점쳐 볼 수 있는 최고의 음악 시상식으로 인정 받아 왔다.

매년 창의적인 무대 연출력에 더해진 당대 최고의 국내외 아티스트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화려한 퍼포먼스로 음악 트렌드를 이끌어 온 MAMA였던 만큼 올해는 과연 어떤 아티스트들이 어떤 놀랄만한 무대를 선보일 것인지도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CJ ENM 김현수 음악콘텐츠본부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음악 업계는 물론 사회 전반적으로 침체 분위기에 놓여있다”며 “MAMA가 K팝의 종주국인 한국에서의 개최로 음악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물론 K-POP을 통해 지친 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MAMA는 남은 기간 동안 코로나 상황과 정부 지침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팬과 아티스트 및 스태프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대면 행사 진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