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밴드 DAY6(데이식스)의 영케이(Young K)가 그동안 걸어왔던 음악 길을 총망라하는 신보를 발표한다. '믿고 듣는 데이식스' 수식어를 공고히 한 영케이가 솔로로 선보이는 첫 작품도 '믿고' 듣는다.

영케이가 6일 오후 첫 솔로 앨범 '이터널(Eternal)' 발매 기념 온라인 간담회를 열었다.

2015년 9월 DAY6로 데뷔한 영케이는 6년 동안 차곡차곡 쌓아온 음악을 집약해 '이터널'로 발매했다.

'이터널'은 아티스트 영케이와 인간 강영현을 집약한 앨범. 영케이는 는 본명 '강영현'과 예명 '영케이'의 '영'에서 착안해 '영원'이라는 뜻의 영단어 '이터널'로 앨범명을 지었다.

영케이는 "내 음악을 들어주시는 분들이 가장 원하는 모습인, 내가 노래하는 모습을 많은 분들의 기억 속에 영원히 남기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영케이는 천재다. 감수성 가득한 멜로디와 평범한 일상을 특별하게 만드는 노랫말은 마법처럼 마음을 움직인다. '예뻤어'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 '좀비(Zombie)' 등 데이식스의 히트곡이자 명곡으로 꼽히는 노래는 영케이의 손에서 탄생했다.

하지만 영케이는 "노래도 곡 쓰는 능력도 저라는 사람도 천재는 아닌 것 같다. 천재성을 타고난 분들을 보면 시작부터 엄청난 두각을 보여주시지 않나. 저는 천재는 아닌 것 같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완벽하지 않지만 노력하는 사람인 것 같다. 그런 사람이 노래하는 모습이 뮤지션으로 내 모습이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앨범은 영케이의 자작곡으로만 채웠다. 타이틀곡 '끝까지 안아 줄게'와 서브타이틀곡 '그대로 와 줘요'를 비롯해 '베스트 송' '사랑은 얼어 죽을' 'Microphone (Feat. 다운(Dvwn))'(마이크로폰), '원트 투 러브 유(want to love you)' '잘 자라 내 사람아' 등 7곡이 수록됐다.

영케이는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자'라는 생각이 컸다. 기획 단계보다 작업하는 과정에서 저에 대해서 많이 알게 됐다"며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앨범에 담는 것을 중점에 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이 가고 마음이 가는 곡들을 최선을 다해 만들어내기 노력했다"고 했다.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영케이는 오는 10월 카투사로 입대한다. '이터널'은 영케이의 입대 전 마지막 앨범인 셈. 영케이는 "보여드리고, 전하고 싶은 것은 언제나 같다. 좋은 음악과 좋은 모습으로 돌아오겠다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어떠한 감정이라도 전해진다면 감사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이 순간도 솔로 앨범이라는 것에 대한 불안이 있는데 듣는 분들이 위로를 받으시거나 일상에서 감정 해소가 된다면 의미가 깊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영케이는 "좋은 음악, 좋은 모습으로 돌아와서 무대에서 팬분들과 함께 뛰는 모습을 상상하기도 한다. 지금처럼 같이 소중한 추억을 쌓고 음악에 대해 고민하고 생각하며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