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그룹 NCT(엔시티)의 중국인 멤버 루카스가 팬과 사귀면서 '가스라이팅과 남자 꽃뱀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3일 자신이 루카스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루카스한테 가스라이팅, 남자 꽃뱀질 당한 거 폭로함"이라는 글과 함께 그와 나눈 대화, 사진, 음성 등을 공개해 논란이 됐다.

A씨는 "엔시티, 웨이션 루카스랑 사귀었던 팬인데 가성비충 중남인 거 폭로하려고 한다"면서 "루카스가 먼저 호감을 표시해 연애를 하게 됐다. 그러다 스케줄 때문에 힘들다고 헤어지자고 하기에 악감정 없이 헤어졌다"고 말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사진=트위터 캡처
사진=트위터 캡처
사진=트위터 캡처
그는 "루카스가 보고 싶다고 친구로 지내자길래 그러자고 했다. 그런데 자기 쉬는 날 마다 호텔, 내가 사는 아파트 찾아와 돈이고 뭐고 모든 걸 다 내가 내게했다. 사귈 때도 그랬다"고 폭로했다.

A씨는 루카스가 담배 심부름도 시켰으며, 본인은 연예인이라 밖에 나가서도 안되고 카드를 쓰면 매니저에게 걸린다고 했다. 자기가 가고 싶은 호텔을 A 씨에게 예약하라고 하거나 호텔 가면 룸서비스 먹고 잠만 자고 갔으며, 체크아웃하는 순간부터 연락 두절에 선을 긋고 본인 돈을 내주는 걸 당연하게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사진=트위터 캡처
이어 "루카스에게 상처가 되는 말을 많이 들어 우울증까지 왔었다. 너무 좋아했어서 연애하면서 단 한 번도 같이 사진 찍자 한 적 없었고 도촬 한 적 없었다. 친구들 포함 그 누구에게도 연애 사실을 알린 적도 없으며, 가족에게 들키면 안 된다고 가스 라이팅 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최근 중국 갔을 때도 계속 이런 식으로 연락하다가 한 달 전쯤 괘씸해서 내가 고소하겠다고 하니까 다음날 바로 카카오톡 탈퇴하고 번호도 바꿨다. 꽃뱀질 당하면서 사귀었는데 차라리 팬으로 남을 걸 후회한다"며 증거들을 공개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