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그룹 T1419가 가요계를 향한 세 번째 발걸음을 내디뎠다.

T1419는 지난 23일 오후 2시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하고, 같은 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싱글앨범 'BEFORE SUNRISE Part. 3(비포 선라이즈 파트 3)'를 발매했다.

특히 T1419는 발매와 동시에 개최된 라이브 컴백쇼에서 약 75만 명의 온라인 관객을 운집시키며 폭발적인 글로벌 인기를 입증했다.

'오롯한 나'를 찾아 떠나는 T1419의 여정을 담은 'BEFORE SUNRISE' 4부작 시리즈 중 세 번째 이야기인 'BEFORE SUNRISE Part. 3'는 물질만능주의에 물든 청소년 사회를 꼬집고, 10대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 앨범이다.

전 세계 10대들의 대변인을 자처한 T1419가 본격적인 활동에 앞서 새 앨범 'BEFORE SUNRISE Part. 3' 소개에 나섰다.

이하 T1419의 세 번째 미니앨범 ‘BEFORE SUNRISE Part. 3’ 관련 일문일답.

3개월 만에 세 번째 싱글앨범 ‘BEFORE SUNRISE Part. 3’를 발매하는 소감은?
노아 :
지난 5월에 'EXIT(엑시트)' 활동을 마무리했었는데 3개월 만에 신곡 'FLEX'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2집 때와는 또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는데요, 저희 T1419가 보여드릴 수 있는 콘셉트가 정말 많기 때문에 최대한 빠르게 컴백을 준비했습니다. 이렇게 많은 매력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있는 것에 멤버 모두가 감사하고 있습니다. 벌써 세 번째 앨범이지만 저희는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새 앨범 'BEFORE SUNRISE Part. 3'가 가지는 의미는?
시안 :
이번 앨범 'BEFORE SUNRISE Part. 3'는 저희가 데뷔 때부터 선보이고 있는 'BEFORE SUNRISE' 시리즈의 세 번째 장입니다. 데뷔 앨범에서는 10대들의 당찬 포부를, 2집에서는 그들이 겪게 되는 시련을 노래했었는데요, 세 번째 이야기인 이번 앨범에서는 그러한 혼란에서 벗어나 진정한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려냈습니다. 한 마디로 지난 1집과 2집 앨범이 10대들의 현주소를 노래했다면, 이번 앨범은 10대들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번 앨범에서 가장 많이 달라진 점은?
케빈 :
가장 먼저 저희 멤버들이 음악적으로 많이 성장한 것 같습니다. 데뷔 전부터 다들 작사 작곡에 관심이 많아서 꾸준히 공부를 해왔는데요, 이번 앨범에서 처음으로 멤버 노아와 온이 작사와 랩 메이킹에 참여했습니다. 이제 첫 도전이지만 곧 저희 멤버들이 작사 작곡한 곡들로 가득 채운 앨범을 여러분께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레오 : 또 비주얼적으로도 많이 달라졌는데요, 멤버 모두가 풋풋했던 소년의 모습을 벗고 더 강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스타일로 돌아왔습니다. 음악도 스타일도 성숙해진 만큼 더 완성된 무대와 퍼포먼스 기대해주세요.

신곡 'FLEX'의 퍼포먼스 감상 포인트는?
건우 :
모든 부분에 정말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한 가지만 꼽아보라면 안무 구성일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는 보시는 분들을 시각적으로 충족시켜드리기 위해 강렬하고 화려한 퍼포먼스 위주로 구성했었다면, 이번 앨범에서는 모두가 쉽게 따라하고 즐길 수 있는 안무를 준비했습니다. 그래서 'FLEX' 안무는 굉장히 단순하면서도 중독적인 동작들로 이루어졌습니다. 많은 분들이 보고 따라하면서 함께 즐겨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FLEX'에 담긴 메시지를 하나의 키워드로 표현한다면?
온 :
'FLEX'는 '진정한 아름다움'을 다룬 곡입니다. 물질만능주의에 물들어가고 있는 청소년 사회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는데요, 'FLEX'는 쾌락적 소비와 과시에 물들어가는 10대들에게 돈과 명품보다 노력과 자신감으로 자신을 치장해야 '진정한 아름다움'을 찾을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노래입니다.

이번 앨범의 수록곡 '은닉'을 소개한다면?
카이리 :
수록곡 '은닉'은 역시 10대들의 이야기를 담은 노래입니다. 사회가 10대들에게 요구하는 "학생다움"이라는 틀로 인해 진정한 자신의 모습을 감추고 숨겨야만 하는 상황을 '은닉'이라는 단어로 표현한 곡입니다.

팬들에게 한 마디.
제로 :
새 앨범으로 팬 여러분을 찾아뵙게 되었는데요, 이번 'FLEX' 활동 기간 동안 언제나 저희를 응원하고 사랑해주시는 분들을 만족시켜 드릴 수 있는 멋진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키오 : 벌써 세 번째 활동을 함께 해주시는 '에델바이스'들 너무나 감사합니다. 기대해주시고 기다려주신 만큼 발전된 무대와 실력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