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영국과 일본의 음반협회로부터 각각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

24일 일본 레코드협회가 발표한 7월 인증 작품 현황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디지털 싱글 'Butter'는 재생 수 1억 회를 넘기면서 '플래티넘' 인증 작품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Butter'는 지난 5월 21일부터 72일 만에 '플래티넘' 인증을 받음으로써 일본 레코드협회 역사상 최단 기간에 '플래티넘' 인증을 받은 작품으로 기록됐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해외 아티스트로는 유일하게 7월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

일본 레코드협회는 곡의 누적 재생 횟수에 따라 실버(3,000만 회 이상), 골드(5,000만 회 이상), 플래티넘(1억 회 이상), 다이아몬드(5억 회 이상)로 구분해 매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인증 작품을 발표한다.
[공식] 방탄소년단, 'Dynamite'·'Butter'로 英·日서 '플래티넘' 인증
방탄소년단은 지난 6월에도 2019년 4월 발표된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Feat. Halsey)'로 '플래티넘' 인증을 받은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스트리밍 부문뿐 아니라 싱글 CD 'Butter'로 일본 레코드협회 앨범 부문(7월) '플래티넘' 인증을 획득했고, 6월에는 일본에서 발매한 베스트 앨범 'BTS, THE BEST'로 누적 출하량 100만 장을 넘겨 레코드협회 '밀리언' 인증을 얻었다.

한편 이에 앞서 영국음반산업협회도 공식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판매량 60만을 돌파한 방탄소년단의 디지털 싱글 'Dynamite'가 '플래티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2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