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그룹 T1419가 글로벌 K팝 팬들의 마음을 '플렉스' 한다.

T1419가 23일 새 싱글 '비포 선라이즈 파트3(BEFORE SUNRISE Part. 3)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이날 노아는 "지난 5월에 '엑스트'를 낸 뒤 3개월 만에 컴백한다. T1419가 가진 매력이 굉장히 많아서 하루빨리 보여드리고 싶어서 컴백하게 됐다"며 쾌속 컴백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비포 선라이즈 파트3'은 '오롯한 나'를 향한 T1419의 여정을 담은 '비포 선라이즈' 4부작 시리즈의 세 번째 장. 타이틀곡은 '플렉스'다. '플렉스'는 재력이나 귀중품 등을 과시하는 행위를 이르는 신조어. T1419는 '플렉스'로 물질 만능주의를 비판한다.

시안은 "요즘 10대들도 물질만능주의에 잠식된 것 같다. 돈과 명품이 아니라 노력과 자신감으로도 자신의 내면의 치장할 때 진정한 아름다움으로 꾸밀 수 있다고 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플렉스'라는 단어가 가지고 있는 흔히 쓰이는 뜻을 인용해 개개인이 가치 있게 생각하는 '성공'을 자신들만의 노력과 생각들로 가득 채워 내겠다는 포부를 곡에 담아냈다.

온은 "'FLEX(플렉스)’를 거꾸로 뒤집으면 'XELF(SELF, 셀프)'가 된다. 우리가 이번에 강조하는 슬로건이 '플렉스 유어 셀프'다. 외적인 부분이나 물질적인 부분이 아니라 스스로의 내면을 단단하게 꾸미는 게 진정한 '플렉스'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비포 선라이즈' 시리즈를 내고 있는 T1419. 파트2와 파트3의 차별점을 뭘까. 시안은 "파트2는 10대들이 겪는 혼란과 어려움을 이야기했는데, 이번 앨범은 그 이상의 것들, 어떻게 나아가야하는지에 대한 길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며 "그래서 발전된 모습, 즐기는 모습, 자신감 넘치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플렉스'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은 퍼포먼스다. 노아는 "이전의 퍼포먼스가 강한 안무 중심이었다면, 이번에는 조금 더 따라하기 쉽고 중독성 있는 안무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T1419는 특히 해외 팬들에게 인기가 많다. 키오는 "많은 팬들이 많이 응원해주고 계신데, 우리의 퍼포먼스를 좋아해주시더라"며 "여러 나라에서 커버도 해주신 걸 봤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레오는 '소통'을 인기의 이유로 꼽았다. 그는 "활동 중에도 라이브를 많이 하지만, 활동이 끝나도 라이브 방송을 자주 한다. 보드 게임을 하거나 노래 추천을 하는 등 소통을 한다"며 "시안 형과 영어로 방송을 하는데, 해외 팬들이 우리를 쉽게 알아가는데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했다.

올해 목표로 올라운더 활약을 내세운 T1419가 '플렉스'로 이루고 싶은 성과는 음악방송 1위다. 제로는 "저번엔 음악방송 1위 후보까지 해봤는데, 이번에는 음악방송 1위를 꼭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