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최정훈과 협업
"설레고 긴장했다"
디렉팅보다는 '감상'
'유희열의 스케치북' / 사진 = KBS 영상 캡처
'유희열의 스케치북' / 사진 = KBS 영상 캡처


'유희열의 스케치북' 수현이 오빠 찬혁의 디렉팅 방식을 폭로했다.

30일 밤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AKMU(악뮤)와 잔나비 최정훈이 출연했다.

MC 유희열은 "AKMU 앨범에 정훈 씨가 참여를 했다. 그래서 수현 씨와 듀엣곡인가보다 싶었다"라고 말했다. 최정훈은 "나도 처음에는 수현이와 함께 하는 줄 알았는데 데모가 왔는데, 온통 찬혁이 목소리였다. 그래서 1차 당황을 했다. 이펙트를 많이 넣었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찬혁은 "이펙트 넣은 건, 보컬적 보완이라기보다는 하고 싶어서 한 거다"라고 대답했다.

최정훈은 "내 작업실에 찬혁이가 와서 디렉팅을 했다. 별로 다를 건 없었다. 다른 사람이 디렉팅을 하는 건 처음이어서 기대를 많이 했고 설레고 긴장도 됐다. 막상 노래를 세 번 불렀더니 괜찮다고 가려고 하더라"라고 전했고, 찬혁은 "애초에 마음가짐이 듣다가 와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디렉팅보다는 감상에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수현은 오빠 찬혁에 대해 "내가 겪어본 뮤지션 중에 가장 깐깐하고 추상적으로 디렉팅을 하는 사람이다"라고 말했고, 최정훈은 "맞다. 눈 풀려서 허공을 응시하는 듯한 목소리로 불러달라고 하더라"라고 덧붙여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