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지윤 인생곡 재해석
TOP7 레전드 무대
힘있는 '국악 보컬'
'내 딸 하자'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내 딸 하자'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미스트롯2' 영광의 주인공들이 추억을 되살리는 명곡들을 재해석해 큰 감동을 선사했다.

30일 방송된 TV조선 '내 딸 하자'에서는 '미스트롯2' 화제의 경연곡을 바꿔 부르는 '니노내노 가요제'가 공개됐다.

이날 멤버들은 '미스트롯2'의 역사를 재현할 특별한 무대를 마련했다. 우선 김태연, 김다현은 서로의 곡을 바꿔 부르며 초등부의 위력을 발휘했다. 두 사람 모두 가슴 절절한 보컬로 깊은 울림을 전했다.

이어 별사랑은 양지은의 '빙빙빙'을 자신만의 농익은 매력을 담아 새롭게 탄생시켰으며, 황우림은 유튜브에서 누적 조회수 1400만뷰를 기록한 김태연의 '바람길'을 열창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태연은 황우림의 무대를 본 후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김의영은 잔잔하게 흐느끼는 감성을 담아 은가은의 '안돼요 안돼'를 색다르게 불러 시선을 사로잡았으며, 은가은은 기적의 준결승 무대를 만들어낸 양지은의 '사모곡'을 간절함으로 채워 열창했다. 이에 양지은은 "혼을 담아 부르는 모습에 울컥했다"고 극찬했다.

홍지윤은 고난도 곡중 하나인 김다현의 '훨훨훨'을 가성과 진성을 총동원해 불러 또 하나의 새로운 레전드 무대를 만들어냈다.

마지막 주자 양지은은 홍지윤의 인생곡인 '배 띄워라'를 선곡했다. 이 곡은 양지은이 국악에 입문한 후 공연에서 처음으로 불렀던 노래이기도 해 한층 더 특별한 무대가 완성됐다. 양지은은 특유의 힘있는 국악 보컬로 보는 이들을 소름돋게 했다.

한편 '미스트롯2' TOP7과 미스 레인보우 멤버들은 매주 '내 딸 하자'를 통해 독보적 가창력과 감성을 담은 무대들을 펼치고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