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BBC 라디오./
英 BBC 라디오./


방탄소년단(BTS) 뷔가 영국 ‘BBC Radio 1‘과의 인터뷰에서 솔직 담백한 입담과 팬들, 가족에 대한 사랑을 전해 세계 팬들을 감동케 했다.

방탄소년단은 영국 공영 방송 ‘BBC Radio 1’을 통해 27일(한국 시간)에는 ‘Live Lounge(라이브 라운지)‘ 무대를, 29일에는 무대 영상과 함께 언택트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데뷔 초기부터 지금까지 걸어온 길을 영상으로 보여주며 ‘세계에서 가장 대단한 보이밴드(Biggest Boy Band in the World)’라는 수식어로 방탄소년단을 소개하며 시작됐다.

진행자인 ‘Adele Roberts(아델 로버츠)’는 "영국에 처음 방문했을 때 어땠는지, 영국에서 가장 좋았던 점"에 대해 물었다.

뷔는 영국 공연을 위해 처음 방문했던 때를 회상하듯 따듯한 미소와 함께 "정말 와보고 싶었던 곳이라서 영국에 오자마자 런던 거리부터 걸었다"고 답했다. 뷔가 런던 피카디리 광장과 런던 브릿지를 배경으로 찍어 팬들에게 공유했던 사진들이 자료 화면으로 송출돼 코로나 팬데믹 이전에 자유롭게 여행했던 모습이 뭉클함을 안겼다. 당시 뷔가 사진을 찍었던 장소가 유명해져 방탄소년단 팬들로 북적거리기도 했다.

세계에서 가장 좋아하는 도시가 어디냐고 묻자 뷔는 "전 세계 곳곳마다 매력이 달라서 좋아하는 특징들이 다 다르다"고 답했다. 어느 한 곳을 꼽기보다는 가는 나라나 도시마다 다른 특징을 알아가고 새로운 매력을 느끼며 행복한 추억을 남기는 뷔의 유연함이 돋보여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유명해진 소감이 어떻냐"는 질문에는 "저희도 다른 사람들이랑 똑같다"며 솔직 담백하게 답했다. 또한 뷔는 "We Purple You"라며 팬들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전했고, "예전에는 시간이 없어서 잘 못 만났지만, 요즘은 가족들과 이야기를 많이 하며 행복을 얻고 있다"며 가족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