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우, 군 입대 전 마지막 활동
10갸월 만에 솔로 앨범 발매
그룹 빅톤 한승우/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 한승우/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VICTON) 한승우가 돌아온다.

한승우는 28일 지난해 첫 솔로앨범 'Fame'(페임) 이후 10개월 여만에 미니 2집 신보 'Fade'(페이드)로 돌아온다. 이와 함께 한승우는 같은 날 오후 9시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글로벌 팬들과 함께 앨범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한승우의 미니 2집 'Fade'는 '희미해지다', '서서히 사라지다'라는 뜻으로, 화려한 모습 뒤 인간 '한승우'의 고민과 깊은 고독을 진솔하게 풀어내며 팬들에게 깊은 여운을 선사할 앨범. 이번 앨범은 타이틀곡 '다시 만나'를 포함해 'LL', '겉과 속', 'Fateful Love', '너를 만나 참 행복했다고'까지 한승우가 전곡 프로듀싱에 참여해 진정성을 더했다.

타이틀곡으로 낙점된 '다시 만나'는 긴 기다림 끝에 꼭 다시 만나길 원하는 바람을 담은 곡으로, 진정성을 담기 위해 짙은 감성이 묻어나는 한승우의 목소리와 피아노로만 채워졌다. 이문세 밴드의 일원이자 악동뮤지션(AKMU) 등 유명 아티스트와 작업한 이현영 작곡가가 피아노 연주로 편곡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2016년 빅톤으로 데뷔한 한승우는 지난해 첫 솔로앨범 'Fame'으로 11개 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하는 등 남자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존재감을 각인시킨 바 있다.

앞서 한승우는 직접 팬들에게 오는 7월 군 입대 소식을 전했으며, 이번 앨범은 군 입대 전 마지막 앨범으로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룹 빅톤 한승우/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 한승우/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미니 2집 'Fade'로 돌아온 한승우가 직접 컴백 관련 일문일답을 전했다. 이하 한승우 신보 관련 일문일답Q. 지난해 솔로 데뷔 후 약 10개월여 만의 컴백이다. 컴백 소감은?
의미 있는 앨범을 낼 수 있게 되어 감사한 마음이 큽니다. 늘 그렇듯 컴백은 마음을 설레게 만들어요.

Q. 앨범명 'Fade'의 의미는?
'희미해지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지만, 흔적은 사라지지 않고 나날이 점점 더 짙어질 것이라는 의미를 담았습니다.

Q. 신곡 '다시 만나'는 어떤 곡인지 소개 해달라.
타이틀 '다시 만나'는 제가 놓여진 상황에서 팬분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담은 곡입니다. 아마 지금 이 순간이 아니라면 쓰지 못했을 거예요.

Q. 타이틀곡 외 추천해주고 싶은 수록곡이 있다면?
'겉과 속' 이라는 곡이 있는데, 개인적으로 많은 분들이 이 곡을 듣고 위로를 받으셨으면 좋겠습니다.

Q. 전곡 프로듀싱에 참여했다. 중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20대의 마지막 앨범인 만큼 좀 더 성숙해진 면과 진심을 많이 담고 싶었습니다. 꾸미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담으려고 노력했습니다.

Q. 이번 앨범을 한 단어로 표현한다면?
다시 만나

Q. 뮤직비디오 관전 포인트는?
건반을 치며 노래하는 저의 모습이 담기는데, 여태까지 보여드리지 못했던 모습이라 신선할 것 같습니다.

Q. 앨범 티징 기간 동안 상반된 두 가지 콘셉트의 이미지 티저가 공개됐다. 어떤 매력을 보여주고 싶었는지?
'페이드 인' 그리고 '페이드 아웃' 버전이 있는데 '연예인' 한승우와 '인간' 한승우, 두 가지의 모습을 담고 싶었습니다.

Q. 이번 활동의 목표와 앞으로의 활동 계획
이번 활동은 오로지 저의 진심이 닿길 바라는 마음 뿐입니다. 그리고 이 앨범이 나의 또 다른 시작을 만들어 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껏 해왔던대로 더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Q.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항상 감사하다는 말이 먼저 나와요. 항상 옆을 지켜줘서 고맙고 아프지 않고 각자의 자리에서 지내다 다시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아쉬움이 가득한 지난 날이었지만 어떤 상황이 와도 함께 해준 내 사람들에게 더 행복한 날들을 만들어 주고 싶습니다. 너무 감사하고 앞으로도 사랑하자고 전하고 싶어요.
그룹 빅톤 한승우/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 한승우/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