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브리트니스피어스 인스타그램
사진=브리트니스피어스 인스타그램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 (Britney Spears)가 감금, 가스라이팅, 정신병원 강제 입원, 피임 시술, 재산 관리 등 친부의 학대를 직접 증언해 현지뿐만 아니라 글로벌 팬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지난 3월 "아버지가 13년 동안 내 삶을 통제했다"며 친부의 후견인 자격을 박탈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아버지 제이미는 2008년 후견인으로 지명된 이후 6000만 달러(한화 680억 원)로 추정되는 딸의 재산을 관리해왔다.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고등법원은 23일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입장을 직접 듣는 심리를 열었다. 미국 ABC 뉴스는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20분 넘게 발언했으나 매우 침착했으며 동시에 수많은 감정으로 괴로워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아버지가 자신의 인생을 제대로 착취해왔다고 밝히면서 "내 인생은 착취당했다. 아빠, 변호사들, 내 매니저를 포함해 나에게 이런 짓을 한 사람들은 감옥에 가야한다"면서 "(법원이 선임한) 내 변호사들은 사생활을 알리지 말고 조용히 있으라고 종용하나, 정작 그들과 내 가족은 내 인생에 대해 거짓말을 퍼트린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폭로한 제이미의 학대는 몸안에 iud (자궁 내에 넣는 피임 기구) 시술을 시켰으나 제거 수술도 못 하도록 금지, 일 강요, 휴대폰 빼앗기 등과 옷을 갈아입을 때도 경호원이 감시했으며 아이들과 남자친구도 보지 못했다. 집에 갇혀 있는 동안 일주일 내내 매일 10시간씩 의자에 앉기 등이다.

또 매일 어떤 여자가 집에 와서 4시간씩 '심리 테스트'를 했고, 테스트 후엔 아버지가 전화해서 테스트에 떨어졌다고 말했다면서 자신이 울고 괴로워하는 과정을 모두 즐겼다고 폭로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몇 달 간 외출도 못 하게 날 가뒀다. 바로 이런 걸 성적 인신매매(sex trafficking)라고 한다"며 "나는 술을 입에도 대지 않지만 내게 한 짓을 생각하면 술을 들이 붓지 않는 게 이상하다"고 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공연
브리트니 스피어스 공연
뉴욕타임즈가 폭로한 레지던시 공연도 언급했다. 콘서트 당시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인스타그램으로 잘 지낸다는 영상을 올렸으나,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는 전혀 잘 지내지 않았다는 것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당시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아버지의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을 당하기도 했다.

이로써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SNS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사실로 입증됐다. 그동안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SNS 운영팀은 따로 존재하며 그들이 브리트니스피어스의 정신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처럼 연출되게끔 포스팅한다는 의혹이 있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39도 고열에 시달리는 와중에도 콘서트를 강행 시켰고, 내 명의의 신용카드를 보안팀과 매니저들이 마음껏 쓰고 다녔다. 긴 공연이 끝나고 쉬고자 했지만 수익이 좋아 바로 다른 쇼를 진행시키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노예가 아니다, 마음에 들지 않는 안무가 있으면 그렇다고 말할 권리가 있다"면서 "안무를 거부해 아버지가 나를 방에 가뒀다, 그리고 이 라스베가스 공연을 하고 싶지 않다고 한 지 3일 만에, 말을 듣지않았다는 벌로 그간 5년간 잘 먹어왔던 약을 리튬으로 강제로 바꿨다. 이는 매우 강력한 약이라서 꼭 취한 듯한 느낌이 든다. 한 달동안 여섯 명의 간호사가 내가 약을 잘 먹는지 집으로 와서 날 감시했다"고 폭로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난 사람들이 날 비웃고 날 웃음거리로 삼는 줄 알았다, 세상이 내 이야기를 들어줬으면 좋겠다"며 "난 변화를 원한다. 내가 공개적으로 발언하지 않았던 이유는 아무도 내 말을 믿어주지 않을 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나는 억지로 온 세상에 내가 괜찮고 행복하다고 말했지만 그건 거짓"이라고 고백했다.

그는 "나는 우울증이 심각하고, 잠도 못 자고, 매일 운다. 쇼크와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후견인은 자신을 일부러 번화가에 있는 상담사에게 보내 매번 파파라치들에게 노출되게 했고, 울면서 집에서 상담하게 해달라고 했으나 매번 거절 당했다고도 말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후견인 제도가 학대라고 믿는다면서 "그들이 내게 한 짓을 온 세상이 알았으면 한다"고 했다. 특히 자신의 정신 상태를 문제 삼아 후견인 제도로 몰아넣었던 의사가 갑작스럽게 사망했을 때 신에게 감사 기도를 하기도 했다고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