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라잇썸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라잇썸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큐브 신인 걸그룹 라잇썸(LIGHTSUM, 상아, 초원, 나영, 히나, 주현, 유정, 휘연, 지안)이 'Vanilla'(바닐라)로 데뷔 첫 발을 내딛는다.

라잇썸은 10일 싱글 'Vanilla' 발매 온라인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멤버들은 데뷔를 위해 달려왔던 지난 시간들을 떠올리며 떨리고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라잇썸 멤버 중 초원은 2019년 엠넷 '프로듀스48'에서 투표 조작으로 인해 최종 탈락하게 된 멤버로 알려져 있다. 초원은 '프로듀스48' 조작 피해에 대해 "허탈함, 상실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당황스럽고 억울했다"며 "지금 멤버들을 만나 라잇썸으로 데뷔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초원과 함께 '프로듀스48'에 출연했던 나영과 유정 역시 라잇썸으로 데뷔하게 된 것에 대해 기쁜 마음을 나타내며 미소 지었다.

초원은 팀명 라잇썸에 대해 "밝은 빛이 하나가 돼 온 세상에 닿을 수 있도록 모두에게 더 큰 에너지를 전달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라잇썸은 자신들의 매력으로 밝은 에너지와 멤버 각자의 개성을 꼽았다. 라잇썸은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선배인 포미닛, CLC, (여자)아이들과의 차별점에 대해 "더 긍정적이고 밝은 에너지를 가진 팀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청순, 발랄, 긍정, 칼군무가 강점"이라며 "4세대 아이돌을 대표하는 걸그룹이 되고 싶다"고 바랐다.

데뷔하는 걸그룹으로 목표를 묻자 라잇썸은 음원차트 1위와 신인상을 바라봤다. 멤버들은 "한 번 밖에 받지 못하는 신인상과 음원차트 1위가 목표"라고 했다. 얻고 싶은 수식어는 '갓벽신인'을 말했다.

라잇썸은 큐브엔터테인먼트에서 (여자)아이들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걸그룹으로 '프로듀스48'에 출연했던 초원, 나영, 유정이 포함됐다.

'Vanilla'는 '라잇썸이 만드는 특별하고 짜릿한 바닐라 맛이 평범한 하루에 마법 같은 선물이 된다'는 의미를 담았다. 새로운 것을 처음 시작할 때 느끼는 긴장 속의 짜릿함을 마치 사랑에 빠진 순간의 달콤함으로 표현해낸 곡이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