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서 중 1명 '확진'
역학조사 진행 중
"밀접 접촉자 없어"
'킹덤: 레전더리 워' / 사진 = Mnet 제공
'킹덤: 레전더리 워' / 사진 = Mnet 제공


'킹덤'에 출연한 댄서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6일 Mnet '킹덤: 레전더리 워' 측은 "지난 5월 4일 '킹덤' 녹화에 참여했던 댄서분 중 한 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금일 공유받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킹덤' 측은 "녹화는 문진표작성, 발열체크, 출입문 소독기 설치 등 사전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했다"라며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함께 무대를 한 더보이즈, 아이콘, SF9를 비롯 비투비, 스트레이키즈, 에이티즈 등 전 출연진과 관련 스태프들이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킹덤: 레전더리 워'는 매주 목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