깻잎머리 하성운?
포털 이미지 바뀌었다
"성형 물어보면 보여줘"
가수 하성운 / 사진 = 구르미TV 영상 캡처
가수 하성운 / 사진 = 구르미TV 영상 캡처


가수 하성운이 어린이날을 맞아 팬들을 위한 귀여운 이벤트로 색다른 과거 사진 재연에 나섰다.

5일 하성운의 유튜브 공식채널에는 '유난히 깻잎머리를 좋아했던.. 어린 하성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영상에는 5월5일 어린이날을 맞아 어린 시절의 사진을 똑같이 재연해 촬영하는 하성운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 업로드 하루 전인 4일에는 이미 하성운의 네이버 프로필 사진 변경된 바 있다. 하성운은 영상을 통해 "포털사이트 이미지가 바뀌어서 깜짝 놀라셨을 것 같다. 어린이날을 맞아 깜짝 이벤트를 준비해 봤다"고 밝혔다.

이 날 하성운이 재연에 나선 과거사진은 총 4장이었다. 첫 번째는 바로 변경된 네이버 프로필 사진인 초등학교 졸업앨범의 사진. 하성운은 사진을 자세히 들여다보며 "대충 스웩 있는 느낌으로 브이를 했다. 그리고 약간 몸이 기울어져 있다. 그리고 약간 썩소가 있다"고 분석했다.

열세 살의 하성운은 아직 젖살이 빠지지 않아 통통한 볼이 귀여운 모습이다. 비활동기를 맞아 약간의 볼살이 오른 하성운은 "제가 이 사진 찍으려고 일부러 살을 찌운 거다"라며 "앨범 준비도 해야돼서 힘들다"고 나름의 어필을 하기도 했다.

두 번째와 세 번째로 재연할 사진은 미취학아동인 시절의 사진이었다. 하성운은 "성형했냐고 물어보면 보여주는 사진"이라며 "여기서 킬링 포인트는 점퍼, 그리고 깻잎머리다. 이 때는 이게 유행이었다. 유행에 뒤쳐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사진 촬영에 나선 하성운은 스타일리스트의 도움 없이 직접 깻잎머리를 스타일링 하기도 했다. 거울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안 봐도 안다. 어릴 때 많이 해봐서 감이 있다”며 금세 스타일링을 끝마쳤다.

마지막으로 재연할 사진은 JYP 공채 6기 오디션 때의 모습. 하성운은 "이 사진도 좋지 않은데"라고 민망해하는 한편 "이 때 정말 엄청난 가수분들이 많았다. BTS 제이홉, 비투비 육성재, B.A.P 영재 등등"이라며 화려한 오디션 동기들의 라인업을 설명했다.

4종의 과거사진 촬영을 마친 하성운은 사진들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으로 유치원 졸업사진을 꼽으며 "이 때로 돌아가보고 싶다. 어린이날로. 어린이날에 선물도 받고 놀러도 가고 그랬을 것 같은데 기억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들 어린이날 잘 보내고 계신지 궁금하다"라며 "어린이 하늘 여러분들은 큰 사랑을 받으면서 행복한 하루가 되었으면 한다. 휴일을 맞은, 혹은 일하고 계신 어른 하늘 분들도 모두 저로 인해 조금은 웃으셨으면 좋겠다"는 말로 영상을 마무리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