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1419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태프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검사 후 자가격리 중이었던 그룹 T1419가 "전원 음성 판정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소속사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 T1419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멤버 전원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역학조사 결과 T1419 멤버 전원은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지 않았음을 확인하여 향후 예정된 일정은 정상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앞서 T1419는 2일 "5월 1일 방문한 헤어샵의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금일 연락받았다"며 "아티스트와 스태프의 안전을 위해 금일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 확인 전까지 자가 격리 예정"이라고 전한 바 있다.

한편, T1419는 멤버 케빈의 어깨 탈구로 인해 예정보다 일주일 앞서 앨범 활동을 마무리한 바 있다. 이하 T1419 공식입장안녕하세요.

MLD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T1419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멤버 전원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음을 알려드립니다.

역학조사 결과 T1419 멤버 전원은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지 않았음을 확인하여 향후 예정된 일정은 정상 진행할 예정입니다.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